:::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유게시판 :::
비방의 글, 욕설, 타인의 명예를 손상시키는 글, 미풍양속에 저촉 글, 상업적 광고 글,
홈페이지 성향에 적합하지 않는 글은 운영상 임의로 삭제될 수 있으니 양지 바랍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옛날 박야천(朴冶川) 선생의 시에
성재집 제20권   왕복잡고〔往復雜稿〕

옛날 박야천(朴冶川) 선생의 시에



신윤칠에게 답함 무자년(1888, 고종25) 8월〔答申允七 戊子八月〕
마음공부의 꽉 잡으려는 병에서 또한 힘을 씀이 엄밀함을 보니, 내 마음에도 용기를 줍니다. 대저 이 일은 항상 너그러움과 긴밀함의 사이에서 마땅함에 따라 조종하여 점점 공부를 더해 순숙(純熟)함에 이를 때 저절로 두 병이 없어집니다. 이 틀을 아득히 벗어나서 곧바로 자연스런 경계에 들어가는 법은 따로 없습니다. 옛날 박야천(朴冶川) 선생의 시에

무심하면 늘 많이 잊게 되고                                     無心每到多忘了
                                                                          무심매도다망료

의식하면 오히려 꼭 자연스럽지 못하네                      着意還應不自然
                                                                          착의환응불자연

긴밀함과 느슨함이 합당해야 공부가 반드시 지극하여    緊慢合宜工必至
                                                                           긴만합의공필지

진실로 망녕된 인연을 제거할 수 있네                         寔能除得妄中緣
                                                                           식능제득망중연


라고 하였다. 뒤의 제현 중 이 시를 외우며 참된 경지의 말이라고 여긴 사람이 많습니다. 여기서 힘쓸 곳을 볼 수 있으니 힘쓰십시오.


[주D-001]박야천(朴冶川)
  박소(朴紹, 1493~1534)로, 본관은 반남(潘南), 자는 언주(彦胄), 호는 야천(冶川)이다.
ⓒ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 박해당 김정기 이상돈 (공역) ┃ 2014


答申允七 戊子八月  
心工把捉之病。亦見其用力之密。甚強人意。大抵此事常於寬密之間。隨宜操縱。逐旋加工。到得純熟時。自無二者之病。別無迢然脫此窠臼。直入自然境界之法也。昔朴冶川先生有詩云無心每到多忘了。着意還應不自然。緊慢合宜工必至。寔能除得妄中緣。後來諸賢。多誦此以爲眞境語。此可以見用力處矣。勉之



0
4024 269 1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024
   노성향교 2017 추향제

박찬무
2017/10/02 108 0
4023
   박태보전연구

박찬무
2017/08/16 128 0
4022
   박태보의 금강산 한자시선

박찬무
2017/08/16 125 0
4021
   망종(芒種) 절기

박찬무
2017/06/05 144 0
4020
   노성궐리사

박찬무
2017/04/10 212 0
4019
   300만원에 건진 보물급 '안동권씨족도'

박찬무
2017/02/14 263 0
4018
   당신은 족보에 속고 있다…“10개 중 9개는 불확실...

박찬무
2017/02/14 315 0
4017
   노강서원 (魯岡書院) 추향제

박찬무
2016/09/29 408 0
4016
   추분

박찬무
2016/09/29 329 0
4015
   반남박씨 첨부화일의 이름 여부 확인 요청

박진현
2016/09/19 605 0
4014
     [re] 반남박씨 첨부화일의 이름 여부 확인 요청

박찬무
2016/09/25 493 0
4013
   족보에 허위사실 기재한 장손 벌금형

박찬무
2016/07/17 605 0
4012
   다른 종중의 족보내용 변경·삭제 요구할 수 있나

박찬무
2016/07/17 323 0

   옛날 박야천(朴冶川) 선생의 시에

박찬무
2016/07/04 374 0
4010
   찬돈님께

박찬이
2016/06/26 410 0
1 [2][3][4][5][6][7][8][9][10]..[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