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유게시판 :::
비방의 글, 욕설, 타인의 명예를 손상시키는 글, 미풍양속에 저촉 글, 상업적 광고 글,
홈페이지 성향에 적합하지 않는 글은 운영상 임의로 삭제될 수 있으니 양지 바랍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두문동72현( 杜門洞七十二賢 )



두문동72현( 杜門洞七十二賢 )


   경기도 개풍군 광덕면 광덕산 서쪽 기슭

요즘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에 두문동 사건의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다

고려가 멸망하고 조선이 건국되자 끝까지 출사(出仕)하지 않고 충절을 지킨 고려의 유신 72인. 두문동 태학생(太學生) 72인이라고도 불렀다.

현재 72인의 성명이 모두 전하지는 않고, 임선미(林先味)·조의생(曺義生)·성사제(成思齊)·박문수(朴門壽)·민안부(閔安富)·김충한(金沖漢)·이의(李倚) 등의 성명만 전한다. 그 밖에 맹(孟)씨라는 성만 전하는 자가 있다. 두문동은 경기도 개풍군 광덕면 광덕산 서쪽 기슭에 있던 옛 지명이다.

이들에 관해서는 여러가지 구전(口傳)이 있는데 그 내용을 종합하면 다음과 같다. 우선 지명은 조선이 건국되자 태학생 임선미 등 72인이 모두 이곳에 들어와서 마을의 동·서쪽에 문을 세우고, 빗장을 걸고서 문 밖으로 나가지 않은 것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한편, 태조는 고려 유신들을 회유하기 위하여 경덕궁(敬德宮)에서 친히 과장(科場)을 열었다. 그러나 이들은 아무도 응시하지 않고 경덕궁 앞의 고개를 넘어가 버렸다. 그래서 그 고개를 부조현(不朝峴)이라 하였다. 그리고 부조현 북쪽에 관을 걸어놓고 넘어갔다 하여 이를 괘관현(掛冠峴)이라 불렀다고 한다.

1740년(영조 16) 영조가 개성을 행차할 때 부조현의 이러한 유래를 듣고 비석을 세워주었다. 그 뒤 이 고사가 임선미·조의생 자손의 가승(家乘)을 통하여 정조에게 알려져 1783년(정조 7)에 개성의 성균관에 표절사(表節祠)를 세워 추모하였다.

다른 한 속전(俗傳)에 따르면, 개성 부근 보봉산(寶鳳山) 북쪽으로 10리쯤 되는 곳에도 두문동이라는 곳이 있다. 이곳은 조선이 건국된 후 고려 유장(遺將) 48인이 들어와서 몸을 씻고서 함께 죽을 것을 맹세한 골짜기라고 한다. 이들의 성명 역시 전하지 않는다. 다만 세신정(洗身井)·회맹대(會盟臺)라는 지명만 남아 있을 뿐이라고 한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송도속지(松都續誌)』
『중경지(中京誌)』
『두문동실기(杜門洞實記)』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네이버 지식백과]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갖어온글 입니다.



0
4048 270 4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003
   경칩, '놀랄 경'+'숨을 칩' <전자신문>

박찬무
2016/03/05 1400 0
4002
   남한산성 수어장대 (守禦將臺)

박찬무
2016/02/28 1424 0
4001
   반남 박씨 성천공 박함 종가

박찬무
2016/02/28 1418 0
4000
   반남학당 교양 강좌를 마치고

박찬무
2016/02/24 1017 0

   두문동72현( 杜門洞七十二賢 )

박찬무
2016/02/15 1427 0
3998
   족보를 알고 싶습니다.

박범진
2015/12/29 1411 0
3997
   중국 길림성 연변 반남박씨 가족 [3]

박승화
2015/12/16 1428 0
3996
   반남박씨 직장공파 질문이요

박찬우
2015/12/04 1640 0
3995
     [re] 반남박씨 직장공파 질문이요

박찬무
2015/12/13 1751 0
3994
   몽골 김씨, 대마도 윤씨

박찬무
2015/10/23 1410 0
3993
   ‘우물안 조선’ 질타한 연암의 밝은 눈 좇아…

박찬무
2015/09/15 1406 0
3992
   기오정 문화재 가치 훼손에 대한 대응 방안 .도와주...

박찬무
2015/09/15 1426 0
3991
   금초,벌초,사초의 의미는?

박찬무
2015/09/12 1415 0
3990
   한 날 한 곳 3 성씨 ‘작약동(芍藥洞)’ 시제

박찬무
2015/09/10 2361 0
3989
   세계최초의 태극기 제작자 박영효선생님

이창희
2015/08/06 1837 0
[1][2][3] 4 [5][6][7][8][9][10]..[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