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회원 글마당 :::
회원 글마당은 로그인 하신 회원들만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으로, 글의 주제나 내용은
특별히 없고 붓 가는 데로 회원들이 자유롭게 쓰고 싶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김상삼(金相三)의 처(妻) 박씨(朴氏)


김상삼(金相三)의 처(妻) 박씨(朴氏)
조선후기의 열부. 본관은 반남(潘南). 박종현(朴宗鉉)의 딸. 남편은 김상삼(金相三). 남편이 죽을때 그의 세 살 된 아들을 껴안고 말하기를 네가 아니면 “내 제사를 잇지 못 하겠구나” 라고 하였다. 그녀는 아이가 장성하기까지 몸소 제사지내 주고 아들에게 너는 이제 제사를 지낼 수가 있겠다며 세상을 떠났다 선비들이 그 부부의 효열(孝烈)을 포상해 주기를 상서하여 1904년(고종 41) 5월 15일 정려할 것을 명하였다.
[참고문헌] 전통의 고장 완주, 전라문화의 맥과 전북인물

김상삼(金相三)
조선후기의 효자. 완주군(完州郡) 출신. 선생은 아버지가 병이 들자. 병세의 증상을 알아보기 위해 분뇨의 맛을 보기도 했으나 결국 사경을 헤매자 피를 마시게 했다. 그러나 부친은 그의 정성에도 불구하고 돌아가시자 3년 동안 시묘살이를 하였다. 장례원(掌禮院)에서 계(啓)하여 1904년(광무 8) 5월 I5일 정려를 명하였다.
[참고문헌] 전통의 고장 완주, 전라문화의 맥과 전북인물




0
461 31 1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61
   향사(鄕寺)로 글을 읽으러 가는 박생(朴甥)을 보내다.

박찬무
2017/08/16 108 0
460
   동작 민간 신앙 - 본동 용궁당 (龍宮堂)

박찬무
2017/08/16 112 0
459
   박태보(朴泰輔) 설화 <동작구청>

박찬무
2017/08/16 114 0
458
   다른 종중의 족보내용 변경·삭제 요구할 수 있나

박찬무
2017/02/14 224 0
457
   부여 백제문화제 , 부소산에서

박찬무
2016/09/29 462 0

   김상삼(金相三)의 처(妻) 박씨(朴氏)

박찬무
2016/07/04 410 0
455
   병자호란 다시 읽기] (23) 심하전역과 인조반정 Ⅴ

박찬무
2016/02/28 810 0
454
   병자호란- 박엽(朴燁)을 죽이지 않았더라면

박찬무
2016/02/28 746 0
453
   박영효 친손“내 뿌리는 반남”형제스님

박찬무
2016/02/28 705 0
452
   반남박씨 [1]

박상우
2015/10/12 706 0
451
   족보분실

아토스
2015/10/03 581 0
450
     [re] 족보분실 족보는 종중, 개인은 가계도

박찬무
2015/10/04 852 0
449
   족보분실. 다시만들려고합니다 [1]

아토스
2015/09/29 547 0
448
   갑과, 을과, 병과는 시험 등수이다

박찬무
2015/09/11 650 0
447
    북한 향토사학자가 쓴 연암 박지원

박찬무
2015/05/26 946 0
1 [2][3][4][5][6][7][8][9][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