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회원 글마당 :::
회원 글마당은 로그인 하신 회원들만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으로, 글의 주제나 내용은
특별히 없고 붓 가는 데로 회원들이 자유롭게 쓰고 싶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우리 성씨와 족보 이야기. 박홍갑
우리 성씨와 족보 이야기 | 내 시조는 왜 중국 사람일까  
매일경제 뉴스 2014.10.13  

“본관은 다르지만 종씨라서 잘 통하는군요.”

우리 성씨와 족보 이야기

박홍갑 지음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한 말이다. 주한미군 철수 문제로 회담이 꼬이자 분위기를 누그러뜨리기 위해 건넨 ‘조크’였다. 조상숭배를 미신으로 여기는 공산주의자가 대화 소재로 족보를 꺼낸 것이다. 김 위원장은 전주 김 씨, 김 전 대통령은 김해 김 씨다. 그는 이어 “시조 묘에도 꼭 한번 방문하고 싶다”고도 했다. 한국인의 의식 속에 조상과 족보가 얼마나 뿌리 깊이 새겨져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성씨는 7세기 후반 문무왕릉비에서부터 나타났다. 통일신라 초기만 해도 거칠부, 이사부 등 이두식 이름만 쓰다가 대외무역 과정에서 중국의 유명 성씨를 도입하는 사례가 늘어났다. 한국인 성씨 중 본관이 중국인 경우가 많은 것도 이 때문이다.

이 책은 족보와 관련된 우리 사회의 다양한 현상을 들여다본다. 저자는 족보를 ‘한 성씨의 시조를 기점으로 해, 그로부터 출생한 자손을 일정한 형식과 범위로 망라한 집단적 가계 기록’이라 정의한다.
우리가 처음 족보를 만든 것은 15세기 무렵이지만 민중에까지 전파된 건 17세기 후반에서 18세기 즈음이었다. 조선 전기까지만 해도 보이지 않던 조상에 대한 무조건적인 관념은 유교 사상이 뿌리내리면서 차츰 한국인 특유의 정서로 자리 잡았다는 게 저자의 분석이다.

김정일도 족보 찾아…‘어쩔 수 없는 한국인’

총 4부로 구성된 이 책은 우리 족보의 변천사(1부), 성씨와 본관, 조상 찾기(2부), 집단기억과 족보의 문화사(3부), 조상과 족보에 대한 전통 가꾸기(4부) 등의 내용을 담았다. 또 서양의 족보, 개와 말의 족보 등 다양한 족보도 살핀다.

[노승욱 기자 ] 매경이코노미 ]
--------------------------------------------------------------------------------
책소개
우리 조상들이 살아온 치열한 삶의 이야기, 족보를 말하다!
족보를 통해 한국인의 정체성을 살핀 『우리 성씨와 족보 이야기』. 족보는 언제부터 생겼을까? 우리가 처음 족보를 만든 것은 15세기 무렵이지만 실제적인 기점은 17세기 후반, 오늘날의 형태를 갖춘 일반적인 족보는 18세기에 이르러서야 자리를 잡았다고 한다. 이 책은 족보가 만들어지는 초기 족보의 형태부터 이후 시대상의 변화에 따라 족보들이 진화해가는 모습, 족보를 둘러싼 다양한 사회 문화 현상, 족보의 허상과 실재를 살펴봄으로써 족보가 단순한 생물학적 계보를 추적한 것이 아니라 당대의 사회현상을 반영한 것이었음을 짚어본다.

총 4부로 구성되어 있는 이 책은 1부에서 우리 족보의 변천사를 살펴보고, 2부에서는 족보의 중요한 요소인 성씨와 본관, 조상 찾기를 다룬다. 3부에서는 집단기억와 족보의 문화사를, 4부에서는 조상과 족보에 대한 전통 가꾸기에 대해 소개한다. 또한, 서양의 족보, 개 족보, 말 족보 등과 같은 다양한 족보를 살펴보고, 더불어 150여 컷의 컬러 도판을 실어 족보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다. 과거의 현재적 의미를 재구성해주는 족보를 통해 나의 뿌리 찾기라는 정체성 확인과 함께 우리의 역사 인식방향을 정립하는데 도움을 준다.
저자소개
저자 : 박홍갑 작가 자세히 보기 관심작가 등록 저자 박홍갑은 1955년 경북 청도에서 출생했다. 영남대 대학원에서 『조선 전기 음직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사, 편사연구관, 연구편찬실장, 편사부장 및 상임위원 등을 역임했다. 조선시대 정치?사회사 분야 40여 편의 논문을 토대로 <조선시대 문음제도 연구>, <병재 박하징 연구>, <조선조 사족사회의 전개> 등 학술서적을 저술했고, <사관 위에는 하늘이 있소이다>, <양반나라 조선나라>, <승정원일기, 소통의 정치를 논하다(공저)> 등 교양서적들을 집필하여 우리 역사의 대중화에 힘을 쏟아왔다.

제1부 우리 족보 변천사
제1장 족보의 발달 단계와 그 특징
1. 족보란 무엇인가?
2. 우리 가계 기록의 연원과 현황
3. 족보의 원형, 가승과 족도
4. 초기 족보, 내외자손록과 내외종합보
5. 족보다운 족보, 합동계보 - 초보草譜에서 간행본으로
6. 파보에서 대동보로 - 국성國姓 전주이씨 사례

제2장 특수한 족보와 생뚱맞은 족보
1. 왕실족보 《선원록》과 《선원계보기략》
2. 족보의 파생 상품, 팔고조도와 16조도
3. 내시의 족보, 《양세계보》
4. 벼슬길 따라 나뉜 《문보》 《무보》 《음보》
5. 만인의 족보, 만성보
6. 《사성강목》과 《선세외가족보》

제2부 성씨와 본관 그리고 조상 찾기
제1장 성씨와 본관의 이중주
1. 고유 성씨와 외래 성씨
2. 본관, 대동강에서 원산만 이남의 어느 행정구역
3. 발해 왕 대조영 후손의 본관 만들기
4. 출신지가 없었던 한국인
5. 조상, 우리에겐 선조인가, 신인가?
6. 환부역조와 창씨개명

제2장 시조와 조상 만들기
1. 시조, 여러 인물 중에 행운을 누린 단 한 사람
2. 시조는 왜 유명 인물뿐인가?
3. 내 조상이 중국에서 왔다는데?
4. 실질적인 시조, 기가조
5. 제2의 본관을 연 사람, 입향조

제3부 집단기억과 족보의 문화사
제1장 족보의 사회사, 족보의 문화사
1. 시조 할배와 집단기억
2. 조상 감추기와 전통 만들기
3. 족보여! 진실의 종을 울려라
4. 18세기의 신종 사업, 족보 장사
5. 가족주의와 집단주의의 그늘, 우리가 남이가?
6. 도시 전설, 천방지축마골피

제2장 족보에 목을 매는 사람들
1. 혈통의 줄을 바르게 하라 -첨간添刊과 별보別譜의 마력
2. 종손 자리를 탐하는 계보 전쟁
3. 시조를 놓고 벌이는 문중 간의 시비
4. 나도 양반의 피를 물려받았는데
5. 기생첩과 어우동, 왕가의 자손
6. 고문서에 나타난 보송譜訟 사례

제4부 조상과 족보에 대한 전통 가꾸기
제1장 전통사회의 족보와 보학
1. 계보 추적 두 원리가 낳은 촌수와 항렬
2. 전통사회 읽기의 키워드, 조상과 족보
3. 조선 지식인의 필수 교양, 보학
4. 차이에서 차별로, 여성과 외손
5. 시조동원설과 조상 만들기
6. 현대판 보학의 대가들

제2장 조상과 족보를 통한 전통 가꾸기
1. 개 족보, 말 족보 그리고 인간 족보
2. 다문화 사회와 시조 할머니
3. 영남 사람 호남 사람, 그대의 본관지는 안녕하신가?
4. 몇 대손인가, 몇 세손인가? 헷갈리는 논쟁
5. 연줄로 맺은 세상, 연줄로 풀자
6. 유구한 내 가문 전통 가꾸기

미 주
참고문헌
찾아보기



0
461 31 2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46
   제가 어느파인지 몇대손인지 알고싶습니다

박승용
2015/05/14 789 0
445
   고려건국은 나주에서 시작되었다

박찬무
2015/04/23 1009 0
444
   연암 박지원 가르침에 성큼 다가가다

박찬무
2015/04/24 898 0

   우리 성씨와 족보 이야기. 박홍갑

박찬무
2015/04/24 1207 0
442
   이 시대 ‘족보’란 무엇인가

박찬무
2015/04/24 664 0
441
   여명의 개척자 - 박승빈

박찬무
2015/04/20 590 0
440
   파를 알고져 하거나 뿌리를 찾으려면 [26]

박찬무
2004/08/18 11964 0
439
   뿌리찾기

박범준
2013/07/19 1499 0
438
   조선시대 외국어로 富·명예 거머쥔 사람들

박찬무
2013/07/13 1426 0
437
   야천선생의 外家 이야기 <어느외손>

박찬무
2013/06/06 1554 0
436
   대사간(大司諫) 박상충(朴尙衷)은 상소하기를....

박찬무
2013/06/06 1573 0
435
   조선(朝鮮)의 어원은 무엇일까?

박찬무
2013/06/06 1296 0
434
   족보를 구할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박찬민
2013/02/22 1080 0
433
   뿌리를 알고 싶습니다. [1]

박공우
2013/01/30 1185 0
432
   파가 헷갈려서요.하나여쭈어볼게요~ [1]

박원우
2013/01/18 1121 0
[1] 2 [3][4][5][6][7][8][9][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