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회원 글마당 :::
회원 글마당은 로그인 하신 회원들만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으로, 글의 주제나 내용은
특별히 없고 붓 가는 데로 회원들이 자유롭게 쓰고 싶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0
Name  
   朴俊豪 
Subject  
   68명 중 68등
전 경북대 총장이신 박찬석 교수님의 글이 인터넷에 있길래
퍼와 봅니다.
-----------------------------------------------------

지금도 비교적 가난한 곳이다.

그러나 아버지는 가정형편도 안되고

머리도 안되는 나를 대구로 유학을 보냈다.

대구중학을 다녔는데 공부가 하기 싫었다.

1학년 8반, 석차는 68/68, 꼴찌를 했다.

부끄러운 성적표를 가지고 고향에 가는 어린 마음에도

그 성적을 내밀 자신이 없었다.

당신이 교육을 받지 못한 한을 자식을 통해 풀고자 했는데,

꼴찌라니...

끼니를 제대로 잇지 못하는 소작농을 하면서도

아들을 중학교에 보낼 생각을 한 아버지를 떠올리면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잉크로 기록된 성적표를

1/68로 고쳐 아버지께 보여드렸다.

아버지는 보통학교도 다니지 않았으므로

내가 1등으로 고친 성적표를 알아차리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

대구로 유학한 아들이 집으로 왔으니

친지들이 몰려와 "찬석이는 공부를 잘 했더냐"고 물었다.

아버지는,

"앞으로 봐야제.. 이번에는 어쩌다 1등을 했는가 배.."했다.

"명순(아버지)이는 자식 하나는 잘 뒀어.

1등을 했으면 책거리를 해야제" 했다.

당시 우리집은 동네에서 가장 가난한 살림이었다.

이튿날 강에서 멱을 감고 돌아오니,

아버지는 한 마리뿐인 돼지를 잡아

동네 사람들을 모아 놓고 잔치를 하고 있었다.

그 돼지는 우리집 재산목록 1호였다.

기가 막힌 일이 벌어진 것이다.

"아부지..." 하고 불렀지만 다음 말을 할 수가 없었다.

그리고 달려 나갔다.

그 뒤로 나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겁이 난 나는

강으로 가 죽어버리고 싶은 마음에

물속에서 숨을 안 쉬고 버티기도 했고,

주먹으로 내 머리를 내리치기도 했다.

충격적인 그 사건 이후 나는 달라졌다.

항상 그 일이 머리에 맴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로부터 17년 후 나는 대학교수가 되었다.

그리고 나의 아들이 중학교에 입학했을 때,

그러니까 내 나이 45세가 되던 어느 날,

부모님 앞에 33년 전의 일을 사과하기 위해

"어무이.., 저 중학교 1학년 때 1등은 요..." 하고

말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옆에서 담배를 피우시던 아버지께서

" 알고 있었다. 그만 해라.

민우(손자)가 듣는다." 고 하셨다.

자식의 위조한 성적을 알고도,

재산목록 1호인 돼지를 잡아 잔치를 하신 부모님 마음을,

박사이고 교수이고 대학 총장인 나는,

아직도 감히 알 수가 없다.

- 전 경북대 총장 박찬석 -



0
481 33 5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21
   박동현 활당(活塘) 호(號)에 대한 고찰

박찬무
2007/06/29 1896 0
420
   경남 함양 산청지역 나들이

박찬무
2011/11/26 1940 0
419
   파와 몇 세손인지 알고 싶습니다 [2]

박민우
2011/11/16 1591 0
418
   오랫만에 글을 올립니다. [4]

박홍근
2011/11/01 1356 0

   68명 중 68등

朴俊豪
2011/09/03 1413 0
416
   합천 화양동 병사기陜川華陽洞丙舍記

박찬무
2011/06/05 1461 0
415
   호장공(휘 응주)을‘반남박씨 시조’라 표기한 이유

박희서
2011/06/05 1830 0
414
   남곽공 휘 동열東說 행장 고찰

박찬무
2011/06/05 2101 0
413
   朴紹의 祠宇를 세워 주기를 청하는 鄭潗의 상소 승정원일기

박찬무
2011/05/28 1574 0
412
   좀 봐주세요...저의 뿌리를 알고자

박도현
2011/05/24 1363 0
411
   현석(玄石) 박세채(朴世采)의 문인

박찬무
2011/05/08 2532 0
410
   朝鮮時代의 文人

박찬무
2011/04/29 1700 0
409
   평도공 박은 묘역, 파주시 향토유적 제25호 [1]

박산명
2011/04/12 1717 0
408
   조선왕조실록, 효자 박장손(朴長孫)

박찬무
2011/02/27 1688 0
407
    창간 얼굴 – 박영효.이상협 선생

박샛별
2011/01/15 1850 0
[1][2][3][4] 5 [6][7][8][9][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