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대종중 및 일가소식 :::
본 게시판은 문중의 소식 및 일가님들의 행사. 승진. 부음. 축하 등을 널리 알리는 공간으로,
주변에 알리고져 하는 내용은 전화 혹은 메일 parkcm@bannampark.org 로 연락 주십시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KBS, 박지원의 열하일기 4천리를 가다 7/28 , 8/4
2부작] 박지원의 열하일기 4천리를 가다

  제1편 고구려성을 넘어 요하를 건너다  [7/28 방송]
  제2편 청의 심장부, 열하에서 황제를 만나다  [8/4 방송]

◈MC:고두심
◈글·구성:최향미
◈1편 연출: 고정훈PD / 2편 연출: 김영두PD
◈방송일 : 2006년 7월 28일  
               제1편 고구려성을 넘어 요하를 건너다
◈방송일 : 2006년 8월  4일
               제2편 청의 심장부, 열하에서 황제를 만나다
역사스페셜 취재팀 최초 답사 !!!
두 편에 걸쳐 <열하일기> 대장정에 나선다!

*******************************************************************************
KBS 홈페이지 KBS 역사스페셜 박지원의 열하일기 4천리를 가다 다시보기
********************************************************************************

박지원의 연행기는 완본이 나오기도 전에
전국에 사본이 돌았던 당대 최고의 베스트셀러!!
그들은 왜 열하일기에 열광했는가??
<열하일기>의 연행루트를 그대로 따라가
고구려의 옛 땅을 밟고, 중원의 중심으로 향한다!!!

  * 제1편 고구려성을 넘어 요하를 건너다
   - 고구려 전문가와 동행 취재,
     요동 한복판에서 중국 동북지역의 의미를 재조명한다!
   - 소현세자가 갇혀 지내던 심양,
      세자관의 위치를 새롭게 밝혀내다!!!

  * 제2편 청의 심장부, 열하에서 황제를 만나다    
   - 기록으로만 남아있던 요하서쪽 고구려성 발견!!!
   - 명이 망한 지 130여년, 여전히 청을 오랑캐로 배척하던 조선!
     열하에 도착한 박지원은 단숨에 청의 거대한 실체를 깨닫는다!
     청 황제는 왜 열하에 피서산장을 조성한 것일까?

■ 1편 <고구려 성을 넘어 요하를 건너다> 주요내용

1. 열하일기의 ‘열하’는 어떤 의미인가?
박지원은 팔촌형이자 영조의 사위인 박명원의 자제군관 자격으로 연행길에 올랐다. 연행길은 보통 압록강을 건너 북경에 도착하는 것이 정해진 루트. 그러나 박지원 일행이 북경에 도착했을 때, 황제는 내몽고 지역에 위치한 ‘열하’에 있었다. 열하는 청나라 황제들이 즐겨 찾던 휴양지. 때문에 사신단은 북경에서 약 230킬로미터 떨어진 ‘열하’까지 가게 됐다.

2. 조선사신단은 왜 노숙을 해야 했나?
제1편의 여정은 고구려의 옛 땅인 단동에서 요하까지. 취재팀은 고구려 전문가인 우석대 조법종 교수와 함께 대장정 길에 올랐다.
압록강을 건너 중국 대륙에 들어와 첫날을 보낸 조선사신단. 그들은 천막을 짓고 노숙을 해야 했다. 청이 정한 ‘봉금지대’ 때문이다. 청나라는 자신들의 발상지인 만주지역을 보호하기 위해 봉금지대를 제안, 구련성부터 국경관문소인 ‘책문’까지는 사람이 살지 않았다.  취재진은 책문을 지나 ‘봉황산’에 도착, 옛 고구려의 성을 확인했다.

3. 정묘호란과 병자호란, 박지원이 본 역사의 비극!!
봉황산성을 떠난 취재진은 ‘초하구’와 ‘연산관’ 등을 거치며 정묘호란과 병자호란의 뼈아픈 역사를 반추한다. 박지원은 <열하일기>의 ‘허생전’에서 북벌의 무모함을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다음으로 향한 곳은 청석령과 석문령. 조선사신들은 청석령 일대를 고구려의 고토로써 특별하게 인식하고 있었다. 현지에서는 지금까지도 고구려의 생활 방식인 ‘부경(창고의 하나)’을 확인할 수 있었다.

3. 중원을 누빈 고구려의 기억!
다음 행선지는 요동 벌판. 우리에게는 만주 벌판으로 더 익숙한 곳이다. 고구려는 한때 이 넓은 요동벌의 주인이었다. 취재팀은 중원을 누빈 고구려의 역사를 찾아가 봤다. 요동 벌판과 산봉우리들이 만나는 접점에는 고구려의 산성이 일렬로 줄지어 있다. 중원의 세력들이 넘보지 못하게 1차 방어선으로 산성을 구축한 것이다. 요동벌의 심장부인 대도시 ‘요양’은 중국 대륙의 동서남북을 잇는 요충지로, 고구려는 여기에 ‘요동성’을 세웠다. 요동성을 둘러보는 것은 조선사신들의 연례행사였다.

4. 청이 일어선 곳, 조선은 피눈물을 흘린 곳 ‘심양’
청태조 누르하치의 아들인 청태종 ‘홍타이지’는 병자호란 때 직접 군대를 이끌고 조선을 침략, 삼전도의 치욕을 안겨준 인물이다. 그는 심양에서 국호를 청으로 정하고 황제 즉위식을 올렸다. 한편 소현세자와 봉림대군이 볼모로 끌려와 8년간 억류당했던 곳도 심양이다. 소현세자가 심양에 있던 시기, 청은 이미 만리장성까지 진출했으나 조선은 숭명반청 정책을 고집했다. 그 때문에 조선의 백성들은 엄청난 대가를 치러야했다. 심양 곳곳에 남아 있는 당시 조선의 애환을 취재했다.

KBS 홈페이지에서 옮긴글입니다.



0
412 28 16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187
   심향 박승무 展 대전시립미술관 12.1~1.20

박찬무
2006/11/29 1929 0
186
   길주공 시향, 11월 26일 경기도 연천 신탄리역

박찬무
2006/11/21 1665 0
185
   재인(在仁) 남동(南洞) 소종중 시향(11월26일)

박찬무
2006/11/21 1569 0
184
   전남지역 시제 일정 알림

박찬무
2006/11/22 1474 0
183
   부윤공 시향 예산 대흥면 대야리 11월23일(목)

박찬무
2006/11/14 1550 0
182
   2006년 대중종 주관 시제

박찬무
2006/11/06 1332 0
181
   2006년 소중종 시향 안내

박찬무
2006/11/06 1619 0
180
   11월 12일(日) 철원 야천종가 시제

박찬무
2006/11/06 1500 0
179
   MBC [ 2580 ] 밀림으로 간 타이거 박

박찬무
2006/11/03 1968 0
178
   박찬웅 지음<노들에 지는 별>중간

박찬무
2006/10/23 1448 0
177
   10월5일 노강서원 추향제례

박찬무
2006/10/05 1460 0
176
   반남학교 제2기종사반교육 수강생모집

박찬무
2006/08/30 1507 0
175
   박양우 문화관광부 차관, 야천 부솔공파

박찬무
2006/08/12 2212 0

   KBS, 박지원의 열하일기 4천리를 가다 7/28 , 8/4

박찬무
2006/07/30 2110 0
173
   7월23일 반남박씨 카페 하계 정모

박찬무
2006/07/19 1865 0
[1].. 16 [17][18][19][20][21][22][23][24][25][26][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