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랑스런 반박인 :::
본 게시판은 명문대가의 음덕을 이어받아 근. 현대를 힘차고 왕성히 곧게 살아가는 자랑스
런 반남박씨를 소개하는 공간으로 로그인 한 후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박준서(朴駿緖 ) 도유사 前 대법관, 상주공후


박준서 ( 朴駿緖 )
     상주공후  
      반남박씨 대종중 도유사
      前 대법관


대종중 駿緖 도유사(前 대법관)는 취임 인사를 통해 宗中에 관여한지가 얼마 안 되고, 宗事에는 더욱 경험 없는 제가 도유사라는 중책을 맡고 보니 어깨가 너무 무겁다고 말분을 열고, 한국의 명문인 우리 潘南朴氏 대종중의 책임자가 되었다는 사실에도 그저 송구스러울 뿐이라고 밝히고, 종원 여러분의 각별하신 사랑과 협조만 있다면 무거운 저의 어깨도 가벼워지리라 기대하면 종원여러분의 많은 협조를 당부한다고 했다.

우리 潘南朴氏는 한국을 대표하는 名門입니다.  중앙집권이 되지 않았던 고려시대에는 地方 豪族을 대표하는 명문이었고, 중앙집권 체제가 완성된 이조시대에는 우리 선조들이 중앙에 발탁되어 각 분야에서 명성을 떨치던 자랑스러운 가문이었으며, 우리나라를 전통적으로 지탱해 온 것은 양반 사대부 집안의 선비정신이었다고 볼 수 있고, 그러한 선비정신을 지켜가는 명문집안들이 그 전통을 잘 이어왔다면 아마 오늘 우리사회의 모습은 많이 달라졌을 것이라며, 우리나라 명문 집안들이 다시 과거의 명성을 되찾아  이러한 역할을 하게 되기를 바라면서 우리 潘南朴氏가 그 대열에 앞장서기를 기대 한다며, 대종중은 선조들이  남기신 훌륭한 업적들을 다시 조명해보고, 오늘날 그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 후손들 모두가  자부심을 가지고 가문을 크게 빛내는 방안을  모색해 나아갈 것이라고도 포부를 밝혔다..  

올곧은 선비정신은 우리 宗中의 자랑으로 名門의 矜持 살려나자고 강조하고, 모든 종친들이 명문의 후손이라는 사실을 系譜를 통하여 실감할 수 있도록  2010년 까지는 우리 潘南朴氏 世譜를 발간할 계획으로. 대종중의 사업 계획에 종친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생년월일
1940년 4월 20일
출생지
경기도 파주 (상주공후)
학력
경복고등학교 (1958)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1962)
서울대학교 사법대학원 (1964)
경력
제15회 고등고시 사법과 합격 (1962)
육군법무관 (1964-1967)
대구지방법원 판사 (1967)
대전지방법원 판사 (1971)
서울형사지방법원 판사 (1973)
서울민사지방법원 판사 (1975)
서울고등법원 판사 (1977)
대법원 재판연구관 (1979)
청주지방법원 부장판사 (1980)
서울민사지방법원 부장판사 (1981-1984)
사법연수원 교수 (1981-1984)
대구고등법원 부장판사 (1984-1986)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1986-1991)
서울지방법원 동부지원장 (1991-1993)
청주지방법원장 (1993)
대법관 (1993-1999)
상훈
황조근정훈장 수상 (1999)




0
158 11 5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98
   박승무 심향선생 추모사업 추진-대전시

박찬무
2005/12/01 4294 0
97
   박승빈 국어학자, 조선어학 간행

박찬무
2005/12/07 4374 0
96
   박승봉 한국 초기 교회 설립에 힘쓴 지식인

박찬무
2005/12/16 4586 0
95
   박찬기 고려대 명예교수.괴테연구가

박찬무
2006/01/13 6876 0
94
   박현숙 미즈메디 병원 의과학연구소 소장

박찬무
2006/01/22 5937 0
93
   박찬법 아시아나항공 부회장,세계적 항공사 일궈

박선우
2006/03/07 4447 0
92
   박승희 1920년대 연극운동 토월회(土月會)

박찬무
2006/03/17 4379 0
91
   박정서 의학박사, 前 대종중 부도유사

박찬무
2006/05/25 5603 0
90
   박승철 독립운동가 前남선전기 사장

박찬무
2006/05/28 4773 0
89
   박찬욱 서울지방국세청장 남일공(南逸公)파

박찬무
2006/07/31 5141 0
88
   박운서를 아십니까? 前 통상산업부 차관

박찬무
2006/11/02 5520 0
87
   박제경(朴齊璟) 과 하강문고(荷江文稿) [1]

박찬무
2006/11/24 5094 0
86
     [re] 박제경(朴齊璟) 과 하강문고(荷江文稿)

박한서
2006/11/24 4848 0
85
   운현궁의 마지막 안주인-박찬주(朴贊珠) 여사

박선우
2006/12/31 8437 0

   박준서(朴駿緖 ) 도유사 前 대법관, 상주공후

박찬무
2007/07/06 4969 0
[1][2][3][4] 5 [6][7][8][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