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회원 글마당 :::
회원 글마당은 로그인 하신 회원들만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으로, 글의 주제나 내용은
특별히 없고 붓 가는 데로 회원들이 자유롭게 쓰고 싶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호곡장(好哭場)


호곡장(好哭場)


         好    좋을 호  
         哭     울 곡  
         場     마당 장  

기쁨과 분노, 슬픔과 즐거움, 희노애락의 감정은 인간이라면 피할 수 없는 기본 감정입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변하는 인간의 감정을 조절하고 산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러나 슬플 때 울지 못하고, 기쁠 때 기뻐하지 못하고, 화날 때 화내지 못하고 사는 것도
인생의 큰 불행 중에 하나입니다.
하루하루 바쁜 일상 속에서 인간이 가지고 있는 희노애락의 감정을 모두 적절하게 표현하고
산다면 어쩌면 가슴 후련하고 상쾌한 인생일 수도 있습니다.
조선 후기 실학자였던 연암 박지원은 이런 희노애락의 모든 감정 뒤에는 울음이 있다고 강
조하고 있습니다.
기뻐도 울고 슬퍼도 울고 화나도 울고 즐거워도 우는 것이 울음이라는 것이지요.
울음이야말로 모든 감정을 통괄하는 가장 중요한 수단이라는 겁니다.
연암일기에 보면 연암이 만주 벌판 넓은 땅을 지나갈 때 이렇게 표현하는 대목이 나옵니다.
호곡장(好哭場)이니 가이곡의(可以哭矣)로다!
울기 좋은 장소니 한번 실컷 울어볼 만한 곳이로구나!
너른 만주벌판을 바라보면 연암이 외쳤던 한 마디는 호곡장, 좋을 호자에 울 곡자, 장소 장
자, 울기 좋은 장소이니 한번 실컷 울어보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같이 수행하던 정진사가 아니 천지간에 이렇게 넓은 땅을 보고 겨우 울기 좋은 땅이라는 것
은 무슨 이유냐고 묻습니다.

遇此天地間大眼界/忽復思哭何也오?
우차천지간대안계/홀복사곡하야오?

이때 연암은 이렇게 대답하지요

千古英雄善泣이오 美人多淚라!
천고영웅선읍이오 미인다루라!
천고 영웅들은 모두 잘 울었고, 미인들은 눈물이 많았다!

영웅은 잘 울었고 미인은 눈물이 많았다는 연암의 철학에 무릎을 칠 수 밖에 없습니다.
요즘 눈물이 말라버린 시대라고 합니다.
울고 싶어도 남의 눈치 때문에 울지 못하고 남자라서 울지 못하고, 잘 울지 못하면 영웅이
아니라는 연암의 철학을 돌아보면서 어디서 한 번 실컷 울어보는 것도 정신건강에 좋을 듯
합니다.

KBS 라디오시사고전
한국 예술종합학교 박재희교수
2010년 11월 26일



0
509 34 33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29
   향사(鄕寺)로 글을 읽으러 가는 박생(朴甥)을 보내다.

박찬무
2017/08/16 1290 0
28
   향토사학자가 본 우리성씨의 유래-부도유시

박찬무
2004/05/11 3069 0
27
   현석(玄石) 박세채(朴世采)의 문인

박찬무
2011/05/08 2985 0
26
   현재 가장 낮은 항렬은 어디까지 내려 갔나요?(냉무)

박경우
2005/02/14 2328 0

   호곡장(好哭場)

박찬무
2010/11/26 2638 0
24
   호군(護軍) 박공(朴公) 묘갈명, 서계집

박찬무
2010/07/10 2397 0
23
   호성원종공신 자료...(귀중한 자료) [2]

박근우
2007/06/28 2518 0
22
   호장공(휘 응주)을‘반남박씨 시조’라 표기한 이유

박희서
2011/06/05 2236 0
21
   홈페이지 주인장님...

박주열
2004/02/01 2249 0
20
   홈페이지가 두 군데 인가요?

박찬대
2019/06/07 931 0
19
   회원가입 했습니다 [1]

박일우
2023/07/04 173 0
18
   회원가입 했습니다.

박효서 [태극기기념사
2023/03/27 264 0
17
   회원가입하자 질문드립니다. [1]

박준영
2008/08/19 2707 0
16
   후손들에게도 기회를 주십시요

박길혁
2024/02/02 67 0
15
   敬順王(諱 金傅) 事蹟記 - 박원우

박찬무
2007/03/06 2119 0
[1]..[31][32] 33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