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회원 글마당 :::
회원 글마당은 로그인 하신 회원들만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으로, 글의 주제나 내용은
특별히 없고 붓 가는 데로 회원들이 자유롭게 쓰고 싶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0
Name  
   박재우 
Subject  
   [옛글의 숨결] 편지 와 홍현주(洪顯周)

[옛글의 숨결] 편지

여름 지나 가을이 되어도 소식이 막혀 울적하였는데, 보내신 편지를 막 받고서 서리 내리는 추위에 잘 계심을 알게 되어 매우 위로됩니다. 다만 둘째 아드님께서 건강이 좋지 않다니 여러모로 염려됩니다. 저는 무더위로 생긴 뒤탈이 싸늘한 날씨에 더욱 기승을 부려 몹시 괴롭습니다. 보내주신 네 가지 물건은 감사하기 그지없습니다. 별지에 쓰신 것은 더 생각을 해야 할 듯합니다만, 저의 역량이 그 일에 무슨 역할을 할 수 있겠습니까. 웃음거리나 되지 않을까요. 나머지는 줄이며 삼가 답장 올립니다. 임술년(1862) 윤8월 29일 재종 현주 올림  -   홍현주(洪顯周, 1793~1865)의 편지(한국고간찰연구회 편역 ‘조선시대 간찰첩 모음’에서)

홍석주,길주와 함께 ‘문장가 3형제’로 불렸던 홍현주가 육촌 친척에게 보낸 편지의 전문이다. 한자 원문은 모두 89자. 짧은 글이지만 문안 인사에서 선물에 대한 감사 표시, 부탁받은 일에 대한 자기의 견해 등 여러 이야기가 담겨 있다.

옛 사람에게 편지는 단순한 의사 전달 수단이 아니라 삶 자체였다. 학문이고, 문학이고, 수양의 도구였다. 퇴계 이황과 고봉 기대승이 편지를 통해 성리학 논쟁을 벌인 일은 널리 알려져 있다. 추사 김정희의 편지들이 뒤에 ‘완당척독’으로 출간된 것은 그 속에 추사의 도저한 문학이 녹아들어 있기 때문이다. 퇴계가 자신의 편지들을 골라 ‘자성록’(自省錄)을 간행하고, 다산 정약용이 편지 한 편을 읽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 것은 자기반성과 성찰에 편지만한 게 없었기 때문이다.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옛 편지가 그리운 것은 시인의 노래말 때문만은 아니다.

경향신문 조운찬 문화1부장
입력: 2006년 10월 17일
//////////////////////////////////////////////////////////////////////////////

<서울六百年史>
【성 명】 홍현주(洪顯周)
【생몰년】 생몰년 미상
【본 관】 풍산(豊山) 홍(洪)
【자 호】 세숙(世叔), 해거재(海居齋), 약헌(約軒)
【시 호】 효간(孝簡)
【저서 작품】 《해거시집(海居詩集)》
【시 대】 조선 후기
【성 격】 문신
생몰년 미상. 본관은 풍산(豊山), 자는 세숙(世叔), 호는 해거재(海居齋) , 약헌(約軒)이다. 아버지는 홍인모(洪仁謨), 형은 우의정 홍석주(洪奭周)이다.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정조(正祖)의 딸 숙선옹주(淑善翁主 수비박씨의 딸)와 결혼하여 영명위(永明尉)에 봉해지고, 순조 15년(1815) 지돈녕부사(知敦寧府事)가 되었다.
그는 서울의 중부(中部) 이동(履洞 : 지금의 중구 초동)에 집이 있었는데, 그 집 외당(外堂)의 〈금옥당(金玉堂)〉이라는 편액(扁額)은 순조(純祖)의 어필전서(御筆篆書)이며, 원정(園亭)에는 〈시림정(市林亭)〉이라는 익종(翼宗)의 어필편액(御筆扁額)이 걸려 모두 영광으로 여겼다 한다. 문장에 뛰어나 당대에 명성을 떨쳤고, 《해거시집(海居詩集)》이라는 저서가 있다. 시호는 효간(孝簡)이다.

【참고문헌】 純祖實錄, 古鮮冊譜, 東國輿地備攷
【관련항목】 영수합 서씨(令壽閤徐氏)



0
481 33 4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36
   무섬마을에 다녀왔어요

박승진
2001/11/17 2445 0
435
   전북 부안군 진서면 용동마을

박선우
2007/04/08 2433 0
434
    북한 황해도의 반남박씨에 대해서 [1]

정용기
2009/02/01 2431 0
433
   [한국의 대법관 그들은] 출신배경 살펴보니… [1]

박찬무
2008/09/11 2422 0
432
   족보가 아들없는 종친을 울리고 말았다 (오마이뉴스)

박찬무
2003/04/16 2420 0
431
   박치(세양공二男 집의공) 묘표(墓表)

박선우
2007/12/03 2405 0
430
   한국 청소년들 `어른 존경심` 17국중 꼴찌 (중앙일보)

박찬무
2001/10/11 2405 0
429
   반남박씨 종중의 발전을 위한 제안

박군서
2009/08/25 2396 0
428
   조선시대 과거 합격자 ‘서울 편중’

박찬무
2005/01/15 2396 0
427
   집성촌순례1 부여군 초촌면 신암리

박찬무
2008/10/15 2394 0
426
   남곽공(朴東說)의 운중반월(雲中 半月) 명당

박찬무
2006/03/14 2388 0
425
   엄마·선생님에게도…상소리로 호칭예사 (중앙일보)

박찬무
2001/10/11 2380 0
424
   潘南朴氏 家史 이야기.(박찬덕)를읽고-부도유사

박찬무
2004/04/13 2379 0
423
   주역의 대가 야산(也山) 이달(李達) : 해방 하루 전 문경(聞慶)<경사스러운 일을 듣는다> 가서 '기쁜 날' 예고

박찬무
2004/04/19 2370 0

   [옛글의 숨결] 편지 와 홍현주(洪顯周)

박재우
2007/12/28 2355 0
[1][2][3] 4 [5][6][7][8][9][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