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회원 글마당 :::
회원 글마당은 로그인 하신 회원들만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으로, 글의 주제나 내용은
특별히 없고 붓 가는 데로 회원들이 자유롭게 쓰고 싶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유니세프 보고서] 보고서 내용 (중앙일보)
[유니세프 보고서] 보고서 내용

유니세프 조사에서 우리 청소년은 아태지역 17개국 가운데 컴퓨터 게임과 인터넷에 대한 관심에서 1위였다.
친구들 사이에서 게임과 인터넷을 화제로 삼는 경우가 35%로 1등인 것. 다른 나라(평균 4%) 에 비해 4~20배에 달했다.
이성(異性) 을 화제로 삼는 경우도 22%로 평균(12%) 보다 높은 편이었다.
반면 선생님이나 학업을 친구들끼리 대화의 주제로 삼는 경우는 15%로 꼴찌였다. 17개국 전체 평균 53%에 비해 크게 뒤졌다.
우리 청소년은 17개국 중 교사와 상담하는 것을 가장 어려워했다. 교사와 상담이 쉽다는 응답은 32%로 17개국 평균 60%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그 이유로는 선생님이 '내 의견을 귀담아 듣지 않는다'(22%) ,'차별 대우'(18%) 하거나 '꾸중(7%) ','때린다'(4%) 는 등을 들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우리나라 가정에서 다른 나라보다 청소년들에게 남을 돕고 존중하라는 가치관을 그다지 강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을 존중하라'(55%) ,'남을 도와라'(44%) 는 가치관을 강조하는 경우는 17개국 평균치(각각 76%,61%) 를 크게 밑돌았다.
대신 '훔치지 마라'(82%) ,'거짓말 하지 마라'(73%) 는 가치관을 강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우리나라 청소년의 88%는 부모의 삶보다 미래의 삶이 더 나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이신문 기사는 중앙일보 2001년 10월11일(이경희 기자) 에서 퍼온글 입니다



0
481 33 5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21
   주역의 대가 야산(也山) 이달(李達) : 해방 하루 전 문경(聞慶)<경사스러운 일을 듣는다> 가서 '기쁜 날' 예고

박찬무
2004/04/19 2327 0
420
   해방전후 연천의 중등교육과 박승철

박찬무
2007/07/13 2319 0
419
   대전 뿌리공원 조형물 관찰사(觀察使) 유감

박찬무
2008/12/19 2316 0
418
   경상북도 영덕군 달산면 덕산리 반남박씨

박선우
2009/07/31 2310 0
417
   드디어 족보를 찾았습니다!!!!

박 기진
2004/01/29 2297 0
416
   운중반월의 명당 (雲中 半月의 明堂) - 부도유사

박찬무
2004/12/08 2294 0
415
   姓의 고장' 전주에 족보 박물관 생긴다

박찬무
2004/12/01 2286 0
414
   연암 박지원 평생도, "개를키우지마라" 간호윤

박찬무
2010/05/17 2276 0
413
   지정문화재순례1 영주수도리 박덕우 가옥

박찬무
2008/10/15 2269 0
412
   회원가입하자 질문드립니다. [1]

박준영
2008/08/19 2264 0
411
   이조사화 (사색) - 부도유사 정서

박찬무
2005/06/12 2256 0
410
   친족 개념 흐려진 북한 (조선일보)

박찬무
2001/07/17 2247 0
409
   2004년도 가을 향사(享祀) - 부도유사

박찬무
2004/11/23 2240 0
408
   [전통주 기행] 경북 영주 ‘오정주(五精酒)’

박찬무
2006/06/16 2216 0
407
   박통<무사 기질>+YS<동물적 감각>=노통<'쌍권총'사주>

박찬무
2004/04/19 2211 0
[1][2][3][4] 5 [6][7][8][9][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