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회원 글마당 :::
회원 글마당은 로그인 하신 회원들만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으로, 글의 주제나 내용은
특별히 없고 붓 가는 데로 회원들이 자유롭게 쓰고 싶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유니세프 보고서] 보고서 내용 (중앙일보)
[유니세프 보고서] 보고서 내용

유니세프 조사에서 우리 청소년은 아태지역 17개국 가운데 컴퓨터 게임과 인터넷에 대한 관심에서 1위였다.
친구들 사이에서 게임과 인터넷을 화제로 삼는 경우가 35%로 1등인 것. 다른 나라(평균 4%) 에 비해 4~20배에 달했다.
이성(異性) 을 화제로 삼는 경우도 22%로 평균(12%) 보다 높은 편이었다.
반면 선생님이나 학업을 친구들끼리 대화의 주제로 삼는 경우는 15%로 꼴찌였다. 17개국 전체 평균 53%에 비해 크게 뒤졌다.
우리 청소년은 17개국 중 교사와 상담하는 것을 가장 어려워했다. 교사와 상담이 쉽다는 응답은 32%로 17개국 평균 60%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그 이유로는 선생님이 '내 의견을 귀담아 듣지 않는다'(22%) ,'차별 대우'(18%) 하거나 '꾸중(7%) ','때린다'(4%) 는 등을 들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우리나라 가정에서 다른 나라보다 청소년들에게 남을 돕고 존중하라는 가치관을 그다지 강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을 존중하라'(55%) ,'남을 도와라'(44%) 는 가치관을 강조하는 경우는 17개국 평균치(각각 76%,61%) 를 크게 밑돌았다.
대신 '훔치지 마라'(82%) ,'거짓말 하지 마라'(73%) 는 가치관을 강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우리나라 청소년의 88%는 부모의 삶보다 미래의 삶이 더 나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이신문 기사는 중앙일보 2001년 10월11일(이경희 기자) 에서 퍼온글 입니다



0
508 34 5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48
     [re] 중국인, “朴” 어떻게 발음할까 ? [1]

박찬기
2005/06/07 1518 0
447
     [re] 중흥의 조(祖) - 야천(冶川)선생

박찬무
2004/08/04 1831 0
446
     [re] 청라(靑蘿) 박린(朴璘) 어른은

박찬무
2005/07/19 1915 0
445
     [re] 파와 족보에대해 알고싶어요 몇손인지....

박찬무
2008/07/15 1984 0
444
     [re] 판관공파 입니다.

박종서
2021/10/13 632 0
443
     [re] 평도공의 2子 세양공파 입니다

박찬무
2009/04/07 1955 0
442
         [re] 형제는 같고, 아버지는 하나 빼기(냉무)

박종서
2022/10/05 285 0
441
     [re]반남박씨 족보에는 박찬호-理雨는 없습니다

박종서
2019/03/02 1479 0
440
     [re]추석및 설 명절 함께 모셔도 될것으로

박찬무
2007/02/18 1968 0
439
   [북한칼럼] 반기문 총장의 중재역할을 기대한다

문암
2010/05/25 2188 0
438
   [속담] 뜨겁기는 박태보(朴泰輔)가 살았을라고

박선우
2006/03/10 1781 0
437
   [옛글의 숨결] 편지 와 홍현주(洪顯周)

박재우
2007/12/28 2644 0
436
   [오늘의 베스트] 한나라당 박찬숙의원

박선우
2004/10/12 1896 0

   [유니세프 보고서] 보고서 내용 (중앙일보)

박찬무
2001/10/11 2635 0
434
   [유니세프 보고서] 보고서 내용 (중일일보)

박찬무
2001/10/11 2941 0
[1][2][3][4] 5 [6][7][8][9][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