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대종중 및 일가소식 :::
본 게시판은 문중의 소식 및 일가님들의 행사. 승진. 부음. 축하 등을 널리 알리는 공간으로,
주변에 알리고져 하는 내용은 전화 혹은 메일 parkcm@bannampark.org 로 연락 주십시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한국문학의 거목 故완서婉緖 종현



한국문학의 거목 故완서婉緖 종현

- 이해인 수녀, 발인미사에‘송별시’-

지난 1월22일 별세한 박완서 작가는 불혹의 늦은 나이에 소설가로 데뷔했지만 지난40여 년간 쉼 없는 창작으로 한국 문학사에 한 획을 그었다.
6.25전쟁의 상처 때문에 작가가 됐다고 말한 고인은 전쟁의 비극을 다룬 작품들로 큰 발자취를 남겼으며, 1970-1980년대 급성장한 한국의 산업화 시대에 드러난 욕망의 이면을 날카롭게 파 헤지기도 했다. 문학평론가 김종회 경희대 교수는“중년 이후에 등단한 작가답게 세상을 보는 원숙한 시각을 가졌고, 부드러움과 따뜻함 만이 아니라 매우 예리한 시각을 가진 분”이라며 “작품을 통해 자기 상처를 드러내면서 독자들을 위로했고, 독자들과 따뜻하게 악수할 수 있었던 작가”라고 말했다. 현대사의 아픔을 헤쳐온 경험을 소설로 형상화한 것이 큰 공감을 불러일으켰으며, 생활어법에서 그대로 건져 올린 듯한 살아있는 문장이 우리 문학에 큰 활력을 불어넣었다. 그의 작품세계 속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기억은 6.25전쟁과 분단의 상처다. 1970년 발표한 데뷔작 ‘나목’을 비롯해 ‘엄마의 말뚝’‘목마른 계절’‘부처님 근처’‘겨울나들이’‘그 해 겨울은 따뜻했네’ 등의 작품들이 전쟁과 분단을 소재로 삼았다.
1992년 출간한 장편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먹었을까’는 더욱 원숙한 시각으로 전쟁의 기억을 되돌아보는 작품이다. 작가는 이 소설에 1930년대 개풍에서의 어린 시절과 1950년대 전쟁으로 황폐해진 서울에서의 20대까지 자전적 요소를 담았다. 이어지는 소설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는 전쟁이 끝나기 직전 결혼해 집을 떠날 때까지의 이야기를 통해 작가가 스무 살 무렵 겪은 전쟁의 체험을 그렸다.
‘휘청거리는 오후’ ‘도둑맞은 가난’‘도시의 흉년’ 등의 작품에서 작가는 자본주의 성장기에 중산층이 가졌던 이기심과 욕망을 사정없이 드러내 보이며 도덕성의 빈곤을 고발했다.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 가’등에서는 여성의 시각으로 삶을 돌아보며 여성문제를 조명한다.
노년기에 접어들어서도 창작을 게을리 하지 않은 ‘영원한 현역’이었던 고인의 최근작들도 우리 문학에 값진 자산으로 남았다.
2000년대 들어 작가는 장편 ‘그 남자네 집’을 비롯해 장편 ‘친절한 복희씨’ ‘세가지 소원’과 산문집 ‘호미’등을 펴냈으며 지난해 여름 ‘못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등을 발표했다.
장석주 시인은 “노년기의 경험을 소설로 쓴 작가의 작품들은 우리 문학에 희귀한 노년문학으로 젊은 작가들이 도저히 쓸 수 없는 귀한 작품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작가가 떠나가면서 한국문학의 한 축이 헐려나간 듯한 상실감이 크다”며 “큰 자리를 대신할만한 작가가 쉽게 나오는 게 아니기에 더 슬프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장례식에서 주례신부는, “촌스럽게 웃고 계시는 꼭 내 어머니 같은 그 분의 인간미에 감동되어 살았다”고 했고 장녀 호원숙씨는 밭을 가꾸시면서 주름 잡히신 손을 한번도 부끄러워 않으셨고 외출 하실 때면 손톱 때를 빼시느라 애쓰셨던 모친의 소박한 인품을 회고할 때는 모두의 가슴을 울렸다.
<편집실



엄마의 미소처럼 포근한 눈꽃 속에
눈사람되어 떠나신 우리 선생님
고향을 그리워한 선생님을
그토록 좋아하시는 부드러운 흙 속에
한 송이 꽃으로 묻고 와서 우리도 꽃이 되었습니다
선생님의 문학을 더 깊이 사랑하는 꽃
선생님의 인품을 더 곱게 닮고 싶은
그리움의 꽃이 되었습니다
선생님이 계시어 더 든든하고 좋았던 세상에서
우리는 엄마 잃은 아이처럼
울고 울어도 눈물이 남네요
선생님은 분명 우리 곁에 안 계신데
선생님의 향기가 눈꽃 속에 살아나
자꾸 새롭게 말을 걸어오네요
아프지만 아름다운 이 세상을 위로하는
미소천사로 승천하신 것 같다며
이 땅의 우리는 하늘 향해 두 손 모읍니다
갑자기 오느라 작별인사 못했어요
너무 슬퍼하면 제가 미안하죠
거기도 좋지만 여기도 좋아요
항상 기도 안에 만납시다, 우리
선생님의 초대에 행복한 오늘
한 마음의 평온함으로 인사합니다
사랑하는 선생님, 안녕히 가십시오
우리의 어둠을 밝히는 엄마별이 되어주십시오

박완서 (1931.10.20 - 2011. 1. 22)
1931 경기도 개풍군 출생
1933 아버지를 여의고 홀로된 어머니의 교육열에 힘입어
매동초등학교 숙명여고를 거쳐
1950 서울대학교 문리대 국문과에 입학 6.25 전쟁으로 중퇴
1951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중퇴
1970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에 <나목>이 당선되어늦은 나이로 문단에 데뷔
수필집 <한길 사람속><나는 왜 작은일에만 분개하는가>
1980 한국문화작가상
1981 이상문학상
1990 대한민국문학상
1991 이산문학상
1993 중앙문화대상 및 현대문학상 1994 동인문학상
1995 佛韓문학포럼 참가
1996 공연윤리위원회 위원
1999. 7 운석 장면박사 기념회 발기인
2011년 1월 22일(토요일) 별세 4일장으로
2011년 1월 25일(화요일) 장례(토평동 성당)

저서 및 상훈
한국문학작가상 오만과 몽상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보관문화훈장(문화관광부), 1998
엄마의 말뚝 살아있는 날의 시작, 1982
이상문학상, 1981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1983
도둑맞은 가난 서있는 여자, 1985
대한민국문학상, 1990 未忘
그 가을의 사흘동안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1989
현대문학상, 1993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동인문학상, 1994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
꽃을 찾아서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수필집)
한무숙문학상, 1995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1992
저문날의 삽화 (창작집) 휘청거리는 오후
도시의 흉년 너무도 쓸쓸한 당신 (창작과비평사), 1998
대산문학상 소설(대산문화재단), 1997.11.12

가족
1녀 호원숙 주부
2녀 호원순 천호중학교 수학교사
3녀 호원경 서울대학교 외과대학 생리학과 부교수
4녀 호원균 주부

<반남박씨 종보 30호>



0
416 28 2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01
   함께 가는 따뜻한 사회 “공생발전 연암 박지원

박찬무
2012/01/24 1363 0

   한국문학의 거목 故완서婉緖 종현

박찬무
2011/06/05 1868 0
399
   한국국학진흥원 협조, 소고션생문집 발간 [1]

박찬무
2008/03/15 2429 0
398
   한국국제기드온협회 전국회장 박희서 현종

박찬무
2009/06/25 2794 0
397
   하회·무섬 등 전통마을 옛 모습 되살린다

박찬무
2007/03/24 2379 0
396
   하남시, 박치 묘역 시 지정문화재 심의

박선우
2007/12/02 2538 0
395
   프로야구 FA 박명환, LG 이적...최대 40억원

박찬무
2006/12/24 2487 0
394
   평도공 한식 제향, 세양공 반성부원군 절사 안내

박찬무
2007/03/12 1898 0
393
   평도공 사당 준공 고유제 참사 안내

박찬무
2004/06/12 2119 0
392
   평도공 사당 오는 6월말 준공 예정

박찬무
2003/04/06 2100 0
391
   평도공 사당 고유제에 부쳐 - 도유사 홍서

박찬무
2004/06/30 1918 0
390
   평도공 묘역 파주시 향토유적으로 지정

박찬무
2007/03/07 1988 0
389
   판관공파 정기총회 성황리 개최되다

박찬무
2006/03/28 2215 0
388
   파주시청 공청회(시위) 경과 보고 - 부도유사

박찬무
2004/08/04 1808 0
387
   파주도시기본계획일부변경’ 공청회 무산

박찬무
2004/07/31 2411 0
[1] 2 [3][4][5][6][7][8][9][10][11][12][13][14][1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