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유게시판 :::
비방의 글, 욕설, 타인의 명예를 손상시키는 글, 미풍양속에 저촉 글, 상업적 광고 글,
홈페이지 성향에 적합하지 않는 글은 운영상 임의로 삭제될 수 있으니 양지 바랍니다.

0
Name  
   박재우 
Subject  
   <우리의 뿌리를 찾아서> '박지원과 반남박씨'

"반남은 전라남도 나주시 반남면의 지명"
<우리의 뿌리를 찾아서>
"박지원과 반남박씨'
  
언론인 정복규  


박지원(朴趾源.1737~1805)은 < 열하일기 > < 연암집 > < 허생전 > 등을 쓴 조선후기 실학자 겸 소설가다.

본관은 반남(潘南), 호는 연암(燕巖)이다. 돈령부지사를 지낸 조부 슬하에서 자라다가 16세에 조부가 죽자 결혼, 처숙(妻叔) 이군문(李君文)에게 수학했다. 30세부터 실학자 홍대용과 사귀고 서양의 신학문에 접했다.

1777년(정조 1) 권신 홍국영에 의해 벽파로 몰려 신변의 위협을 느끼자, 황해도 금천의 연암협으로 이사했다.

벽파란 1762년(영조 38) 장헌세자 또는 사도세자라고도 불리는 영조의 세자가 폐위, 아사한 사건을 중심으로 하는 당파싸움에서 세자를 배척한 당파를 말한다.

1780년(정조 4) 친족형 박명원이 진하사 겸 사은사가 되어 청나라에 갈 때 동행했다. 랴오둥(요동), 러허(열하), 베이징(북경) 등지를 지나는 동안 특히 이용후생(利用厚生)에 도움이 되는 청나라의 실제적인 생활과 기술을 눈 여겨 보고 귀국했다.

연암은 기행문 < 열하일기(熱河日記) >를 통하여 청나라의 문화를 소개했다. 특히 그는 이 책에서 당시 우리나라의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각 방면에 걸쳐 비판과 개혁을 논하였다.

1786년에 음사(蔭仕)로 선공감 감역에 제수된 것을 시작으로 1789년에는 평시서주부(平市署主簿), 사복사주부(司僕寺主簿), 1791년에는 한성부판관, 1792년에는 안의현감(安義縣監), 1797년에는 면천군수(眄川郡守), 1800년에 양양부사를 끝으로 관직에서 물러났다.

그는 안의현감 때 북경 여행의 경험을 토대로 실험적 작업을 시도했다.   이때에 그의 마지막 소설인 < 열녀함양박씨전 >을 짓기도 했다. 면천군수 시절의 경험은 < 과농소초(課農小抄) > < 한민명전의(限民名田議) >, < 안설(按設) > 등을 남기게 되었다.

1801년 신유사옥 사건을 계기로 실학자들의 공개적 활동이 금지됐다. 그는 벼슬길에서 물러나와 저술을 계속하다가 1805년(순조5) 12월 10일 69세를 일기로 일생을 마쳤다

연암은 실학자다. 그는 주자를 추켜세웠으며 율곡의 성리설을 추종하기도 했다. 유학자의 테두리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 입장에서 성리학의 모순과 불합리한 점을 비판한 것이다.

실학은 주자학의 관념성・비생산성・실생활과의 유리 등을 비판하면서 등장한 실용주의적 학문이다. 연암은 상공업의 진흥과 기술 혁신을 주장하는 이용후생학파(북학파)를 주도했다. 도덕을 이용후생에 앞세우는 유학의 이론을 거부하면서 이용후생을 도덕에 앞세운 것이다.

한편 반남박씨(潘南朴氏)의 시조 박응주(朴應珠)는 박혁거세의 후손이다. 박응주는 반남현(나주)에서 대대로 살아오던 선비 집안의 후손으로 호장을 지냈다.

그의 6세손 박은이 조선 초기 왕자의 난 때 태종을 도와 익재동덕좌명공신으로 좌의정에 이르렀다. 박은은 그 뒤 반남군에 봉해졌다가 금천부원군에 봉해졌다. 그래서 후손들이 박응주를 시조로 하고 본관을 반남으로 했다.  반남은 전라남도 나주시 반남면의 지명이다.

반남박씨는 조선시대에 상신 7명, 대제학 2명, 왕비 2명과 조선 후기에 판서급 인물을 많이 배출했다. 반남박씨는 조선조에 문과 180명, 사마시 283명, 의과 1명 등 모두 464명의 과거 급제자를 냈다.

박은, 박숭질(朴崇質), 박세채(朴世采), 박종악(朴宗岳), 박종훈(朴宗薰), 박회수(朴晦壽) 등의 상신은 모두 반남박씨 후손들이다.

박태상(朴泰尙), 박규수(朴珪壽) 등의 대제학, 박세당(朴世堂), 박지원(朴趾源) 등의 뛰어난 학자들도 모두 가문을 빛냈다. 박소(朴紹), 박응남(朴應男), 박응복(朴應福), 박태보(朴泰輔) 등도 유명하다.  2000년 현재 139,438명이 있다.

이글은
2007/09/29  
브레이크 전북북 에서 퍼온글입니다




0
4041 270 5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3981
   '서'자 돌림에서 제 이름은 하나뿐일...

박응서
2001/08/15 1503 0
3980
   '찬'자랑 '서' 자돌림이...

박찬혁
2001/08/12 1524 0
3979
   '충자공파'입니다.

박인서
2003/01/05 1560 0
3978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 합니다.

朴元陽
2001/07/30 1938 0
3977
   <보학> 이글은 사단법인 한국전래원 에서...

박춘서
2005/11/12 1460 0

   <우리의 뿌리를 찾아서> '박지원과 반남...

박재우
2008/10/11 1469 0
3975
     '올드보이' 드디어 개봉…예매율 압도적 1위

朴勝翊
2003/11/22 1588 0
3974
   (1125)나를 화나게 하는 밀양인... 글을 읽고.....

박상우
2002/10/25 1473 0
3973
   (re)나의뿌리에대하여 [1]

박경호
2004/02/21 1495 0
3972
   *

*
2003/10/16 1503 0
3971
   *******세양공파 반남박씨라는것이 부끄럽다.****...

박천문
2003/03/04 1786 0
3970
   **이 귀한 입으로 10가지 말만** [4]

박찬성
2006/04/04 1465 0
3969
   *.* 축하합니다 [1]

박신려
2003/12/04 1458 0
3968
   *썩은 사과 우리15만종원들이 골라내야합니다.* [8]

박찬성
2006/04/06 1478 0
3967
   ++++새해 인사+++++++

박찬성
2005/12/26 1451 0
[1][2][3][4] 5 [6][7][8][9][10]..[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