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회원 글마당 :::
회원 글마당은 로그인 하신 회원들만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으로, 글의 주제나 내용은
특별히 없고 붓 가는 데로 회원들이 자유롭게 쓰고 싶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유니세프 보고서] 보고서 내용 (중앙일보)
[유니세프 보고서] 보고서 내용

유니세프 조사에서 우리 청소년은 아태지역 17개국 가운데 컴퓨터 게임과 인터넷에 대한 관심에서 1위였다.
친구들 사이에서 게임과 인터넷을 화제로 삼는 경우가 35%로 1등인 것. 다른 나라(평균 4%) 에 비해 4~20배에 달했다.
이성(異性) 을 화제로 삼는 경우도 22%로 평균(12%) 보다 높은 편이었다.
반면 선생님이나 학업을 친구들끼리 대화의 주제로 삼는 경우는 15%로 꼴찌였다. 17개국 전체 평균 53%에 비해 크게 뒤졌다.
우리 청소년은 17개국 중 교사와 상담하는 것을 가장 어려워했다. 교사와 상담이 쉽다는 응답은 32%로 17개국 평균 60%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그 이유로는 선생님이 '내 의견을 귀담아 듣지 않는다'(22%) ,'차별 대우'(18%) 하거나 '꾸중(7%) ','때린다'(4%) 는 등을 들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우리나라 가정에서 다른 나라보다 청소년들에게 남을 돕고 존중하라는 가치관을 그다지 강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을 존중하라'(55%) ,'남을 도와라'(44%) 는 가치관을 강조하는 경우는 17개국 평균치(각각 76%,61%) 를 크게 밑돌았다.
대신 '훔치지 마라'(82%) ,'거짓말 하지 마라'(73%) 는 가치관을 강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우리나라 청소년의 88%는 부모의 삶보다 미래의 삶이 더 나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이신문 기사는 중앙일보 2001년 10월11일(이경희 기자) 에서 퍼온글 입니다



0
508 34 7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18
   남곽공 휘 동열東說 행장 고찰

박찬무
2011/06/05 2654 0
417
   철원 망제단에서 - 贊旭(활당공파)

박찬무
2004/12/15 2649 0
416
   반남박씨가 올바른 표기 입니다.

박선우
2009/04/09 2648 0
415
   [옛글의 숨결] 편지 와 홍현주(洪顯周)

박재우
2007/12/28 2644 0

   [유니세프 보고서] 보고서 내용 (중앙일보)

박찬무
2001/10/11 2636 0
413
   이조판서를 가장 많이 역임한 사람은?

박찬무
2003/12/06 2626 0
412
   지정문화재순례1 영주수도리 박덕우 가옥

박찬무
2008/10/15 2620 0
411
   추석의 유래

박찬무
2001/09/22 2608 0
410
   호성원종공신 자료...(귀중한 자료) [2]

박근우
2007/06/28 2598 0
409
   조선박씨집성촌(3) (한겨례신문)

박찬무
2003/02/09 2598 0
408
   평택시 포승면 석정리의 반남박씨

박선우
2005/09/09 2596 0
407
   간호윤입니다.

간호윤
2006/12/20 2594 0
406
   반남박씨의 어느공파인지 궁금합니다.

박진우
2009/02/03 2575 0
405
   기묘록 보유 상권 - 박소 전(朴紹傳)편

박찬무
2008/08/31 2571 0
404
   조선의 장원급제

박찬무
2009/12/28 2551 0
[1][2][3][4][5][6] 7 [8][9][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