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대종중 및 일가소식 :::
본 게시판은 문중의 소식 및 일가님들의 행사. 승진. 부음. 축하 등을 널리 알리는 공간으로,
주변에 알리고져 하는 내용은 전화 혹은 메일 parkcm@bannampark.org 로 연락 주십시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月松 박찬홍 "따라잡는인생 쉬어 가는인생"수필집


월송(月松)
박찬홍(朴贊鴻) 수필집

따라잡는 인생 쉬어 가는 인생


야천자손 참봉공(參奉公)후  
반남박씨 대종중 대의종원

수필집 "따라잡는 인생 쉬어 가는 인생"을 펴낸 박찬홍(朴贊鴻)시인의 아호는 월송(月松)이고, 야천자손 참봉공(參奉公)의 후손으로 아버지 박흥서(朴興緖)와 용인李씨 사이에서 장남으로 1936년  충남 논산 상월 에서 태어났다. 조부는 승보(勝甫 1890~1957)이며, 증조부는 질양(瓆陽 1866~1916)이고, 고조부는 제승(齊升 1824~1876)이다.

이 책은 10 여 년 동안 각 문예지와 동인지에 발표했던 글을 모아 한데 묶은 박찬홍 수필집. '1부 비 내리는 창가에 앉아', '2부 세월의 무게', '3부 최후의 걸작', '4부 알프스를 오르며', '5부 하나님의 실수' 총5부로 나누어 68여 편의 글을 담았다.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도서출판 한강 정가 : 9,000 원

바쁜사람은 따라 잡고   한가한 사람은 쉬어가고
따라잡은 인생!
쉬어가는 인생!
그럴수만 있다면 인생의 석양이  어이 있으랴.
풍성한 삼십대 청춘에서 얼마든지 머므르고 있을 터인데
하지만 가야하는것이 인생이 아니겠는가
어이 인생뿐인가
살아 움직인는 모든 만상이 다가고 있으니.
우리도 그속에 묻혀 가는 것이지

목차
책머리에
1부 비가 내리는 창가에 앉아
2부 세월의 무게
3부 최후의 걸작
4부 알프스를 오르며
5부 하나님의 실수

지은이 소개
1936년 충남 논산 상월 출생
1996년  (문학공간)을 통해 시조시인으로 등단
한국 시조시인 협회 회원
청운 시문학회 회원
한국 공간시인협회 회원
한국 공간 수필가 협회 회원
수필샘 동인회장
시집으로 『 푸른 종소리』
반남박씨 대종중 대의종원
e- mail pch 1115 @naver, com

발표작

알프스를 오르며   수필
환생  수필
금강산 기행   수필
낡은 가구에 못을 치면서     수필
운평선    시조
푸른 종소리     시
도마소리     수필
비 내리는 창가에 앉아     수필
어느날의 풍경     시조
크라이스트 처치     시
부표     시조




0
418 28 12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月松 박찬홍 "따라잡는인생 쉬어 가는인생"수필집

박찬무
2006/01/13 2981 0
252
   서계유적지 발굴 예산확정및 발굴조사

박찬무
2006/01/17 1779 0
251
   박승임종중소장전적유물 도 유형문화재 370호

박찬무
2006/01/19 2016 0
250
   설 명절 축하 메일 주신 분들께 감사

박찬무
2006/01/22 2196 0
249
   1월 23일 화양회(華陽會) 2006년 정기총회

박찬무
2006/01/23 2059 0
248
    KBS1 감나무 자서전을 쓰다 - 1/28 10:20 방영예정

박찬무
2006/01/26 2254 0
247
   박성우종친 - 이름 작명 문의,부탁드립니다. [1]

박찬무
2006/02/12 2234 0
246
   2월26일 참봉공파 동추공(환) 소종중 정기총회

박찬무
2006/02/21 2253 0
245
   `열하일기' 한글번역 필사본 새로 발견

박찬무
2006/02/22 2732 0
244
   판관공파 정기총회 성황리 개최되다

박찬무
2006/03/28 2414 0
243
   5월22일 수빈박씨 가순궁 제향 안내

박찬무
2006/05/09 2988 0
242
   대종원(大宗員) 거목 박찬웅(朴贊雄) 선생 별세 [1]

박찬무
2006/05/23 2473 0
241
   5.31지방선거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박찬무
2006/06/03 2856 0
240
   7월23일 반남박씨 카페 하계 정모

박찬무
2006/07/19 2423 0
239
   박완서 “저는 졌지만 모두 승리자가 됩시다”

박찬무
2006/06/11 2527 0
[1][2][3][4][5][6][7][8][9][10][11] 12 [13][14][1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