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대종중 및 일가소식 :::
본 게시판은 문중의 소식 및 일가님들의 행사. 승진. 부음. 축하 등을 널리 알리는 공간으로,
주변에 알리고져 하는 내용은 전화 혹은 메일 parkcm@bannampark.org 로 연락 주십시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박찬욱 감독 ‘칸’서만 2번째 본상 영예


박찬욱 감독 ‘칸’서만 2번째 본상 영예


백승찬기자 경향신문

제62회 칸국제영화제 막내려
‘박쥐’로 심사위원상… 한국영화사상 4번째 수상
황금종려상 오스트리아 하네케 감독 ‘하얀 리본’

최고 권위의 영화축제인 제62회 칸국제영화제가 24일(현지시간) 막을 내렸다. 박찬욱 감독의 <박쥐>는 안드레아 아널드의 <피시 탱크>와 함께 심사위원상을 공동수상했다. 이미 2004년 <올드보이>로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은 박 감독은 경쟁부문에 오른 두 차례 모두 본상을 타는 기쁨을 누렸다.

베를린영화제에서 알프레드 바우어상을 받은 <싸이보그지만 괜찮아>를 포함하면, 박 감독은 세계 3대 영화제에서 도합 3개의 상을 가져가는 기록을 남겼다.



박 감독은 “내가 아는 것이라곤 창작의 즐거움뿐이다. 창작의 즐거움이 영화를 만드는 동력인 것 같다”며 “형제나 다름없는 가장 정다운 친구이자 최상의 동료인 배우 송강호씨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처음 두 편의 영화가 흥행에 실패해 한동안 영화를 만들지 못했던 그는 <공동경비구역 JSA>(2000)의 성공으로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후 박 감독은 ‘죄와 구원’이라는 종교적 테마에 몰두했다. 이른바 ‘복수 3부작’의 첫 작품인 <복수는 나의 것>(2002)은 흥행에 실패했으나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특유의 현란한 감각을 마음껏 발휘한 <올드보이>를 통해 박 감독의 명성은 세계적으로 확고해졌다. 유럽 지식인이 좋아할 만한 테마를 미국 B급 영화의 형식으로 그려내면서 동양적인 요소를 첨가하는 것이 박 감독의 특색이다. 1층에선 한복을 팔되, 2층에선 보드카를 마시면서 마작을 즐기는 <박쥐> 속 ‘행복 한복집’은 박 감독의 혼성적인 영화세계를 잘 드러낸다.

뱀파이어 영화인 <박쥐>에도 피가 난무하지만, 이번 칸영화제는 유독 피와 폭력을 생생하게 드러내는 영화가 많았다. 덴마크의 ‘악동’ 라스 폰 트리에의 <안티크라이스트>는 그 정점이었다. 아이의 죽음으로 인한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외딴 오두막에 들어간 부부의 이야기를 그린 이 영화는 육체, 특히 성기를 자해하는 장면까지 보여줘 시사회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 영화의 주연 샬롯 갱스부로는 ‘노고’를 인정받아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헤모글로빈의 시인’이라 불리는 쿠엔틴 타란티노의 신작 <인글로리어스 바스터즈> 역시 유대계 미군이 나치에 대해 잔혹한 복수를 한다는 내용이다. 영화에서 나치 친위대 장교 역을 맡은 크리스토프 왈츠는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은 오스트리아 감독 미하엘 하네케의 <하얀 리본>에 돌아갔다. <하얀 리본>은 1차대전 직전 독일의 한 마을에 미친 파시즘의 영향력을 고찰한 작품이다. 올해 심사위원장이었던 이자벨 위페르는 하네케의 <피아니스트>에 출연해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은 바 있다.

주요 수상자(작)
△황금종려상=미하엘 하네케의 <하얀 리본> △심사위원대상=자크 오디아르의 <예언자> △감독상=<키나테이>의 브리얀테 멘도자 △각본상=로우예의 <스프링 피버> △남우주연상=<인글로리어스 바스터즈>의 크리스토프 왈츠 △여우주연상=<안티크라이스트>의 샬롯 갱스부로 △심사위원상=박찬욱의 <박쥐>, 안드레아 아널드의 <피시 탱크> △평생공로상=알랭 레네

경향신문
2009-05-25
<백승찬기자>



0
418 28 13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238
   반남박씨 각 지회 동정

박찬무
2003/04/06 3728 0
237
   반남면사무소 질문에 대하여 - 부도유사 정서

박찬무
2004/03/10 2230 0
236
   반남 박씨, ‘80세 이상 어르신 초청 기로연(耆老宴)’ 개최

박찬무
2020/04/10 994 0
235
   반남 박씨 수도권 종친회 (5월2일)

박찬무
2002/04/27 3026 0
234
   박희태 국회의장, 박규수 선생 묘소 둘러봐

박찬무
2011/12/15 3126 0
233
   박희수 의원, "제주 위해 최선 다하겠다"

박찬무
2008/09/12 2492 0
232
   박혁거세를 중국 황제의 딸 선도산 성모가 낳았다?

박찬무
2016/03/01 2834 0
231
   박항서 감독, 전남 드래곤즈 ‘지휘봉’

박찬무
2007/12/27 2340 0
230
   박찬주 대장 승진, 제2작전사령관 내정 [1]

박찬무
2015/09/16 3136 0
229
   박찬웅 지음<노들에 지는 별>중간

박찬무
2006/10/23 1908 0
228
   박찬욱 前 서울국세청장, 정평장학회 설립

박형서
2012/02/03 2123 0
227
   박찬욱 감독 알프레드 바우어상 수상

박찬무
2007/02/19 2243 0

   박찬욱 감독 ‘칸’서만 2번째 본상 영예

박찬무
2009/05/25 2490 0
225
   박찬승님의 두번째 시집 "갈빛무리 신매나루"

박찬무
2002/03/25 1613 0
224
   박찬순, 심 후보 합류 조선일보

박찬무
2010/03/19 2100 0
[1][2][3][4][5][6][7][8][9][10][11][12] 13 [14][1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