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랑스런 반박인 :::
본 게시판은 명문대가의 음덕을 이어받아 근. 현대를 힘차고 왕성히 곧게 살아가는 자랑스
런 반남박씨를 소개하는 공간으로 로그인 한 후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박승희 1920년대 연극운동 토월회(土月會)

1920년대의 연극운동과 토월회(土月會), 그리고
춘강(春崗)  박승희(朴勝喜)
참봉공(參奉公)파,

극작가.

박승희 朴勝喜 1901 서울출생 ~ 1964. 7.15.
호는 춘강(春崗).1923년부터 23년 동안 제작.각본,연출,무대장치를 맡아보면서 한국 신파극의 발전에 이바지했다.
박승희는 1901년 서울에서 출생했다. 참봉공(參奉公) 동민(東民)의 후손으로 대한제국 시대 초대 주미공사를 지낸 박정양(朴定陽 1841~1904)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장훈보통학교와 중앙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한 뒤,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 세이소쿠[正則] 영어학교를 거쳐 메이지대학[明治大學] 영문과에 들어갔다. 대학 재학중인 1923년 김복진.김기진.이서구 등과 함께 토월회(土月會)를 조직한 후 실질적인 지도자로서 자신의 막대한 재산을 연극 발전에 투자했다.
1923년 7월 4일 토월회(土月會)의 제1회 공연 때는 유진 피롯의 〈기갈飢渴〉, 안톤체호프의 〈곰〉 등 서양 근대 단막극 3편과 자신이 쓴 〈길식 吉植〉을 공연했다. 제2회 때는 조지 버나드 쇼의 〈오로라〉를 번역하고, 마이아 펠스타의〈알트 하이델베르크〉의 주역을 맡았는데, 이때 이월화와 염문이 있었으나 이월화가 토월회를 떠나면서 헤어졌다.
제2회 공연을 마치고 창립 동인들이 탈퇴하자, 토월회를 직업극단으로 바꾸었다. 1925년 3월 광무대를 토월회의전속극장으로 계약하고 자신이 쓴 〈산서낭당〉과 각색한 〈희생하는 날 밤〉을 공연했다. 이때 한국의 극단에서는 최초로 여배우 복혜숙,석금성에게 월급을 주었다.
1926년 4월 자금이 부족해 제56회 공연을 끝으로 토월회를 해산했다. 1928년 10월 우미관에서 토월회의 재기공연을 갖고 자신이 쓴 〈이 대감 망할 대감〉과 김우진과 윤심덕의 사랑을 그린 〈사(死)의 승리〉, 일제강점기의 암담한 민족 현실을 다룬 〈혈육〉 등을 공연했다. 또한 1929년 11월초 조선극장에서 가진 공연때는 일제에 땅과 곡식을 빼앗기고 북간도로 떠나는 민족 현실을 그린 대표작 〈아리랑 고개〉를 발표해 인기를 모았다.
그러나 이 작품이 일본경찰의 탄압을 받아 토월회는 완전히 해산되었다. 1931년 방송극협회를 조직하고, 극단 '대장안'(大長安)을 창단했으나 한번도 공연하지 못했다. 해방 직후1946년 옛 단원들을 모아 토월회를 재건하여 《사십년》 〉,〈의사 윤봉길〉,〈모반의 혈〉등을 공연하였으나, 극단을 유지할 수 없어 해산하고 그 뒤 극계를 떠나 만년을 보냈다.
1963년 〈사상계〉 5~7월호에 연극계를 회고하는 〈토월회 이야기〉를 발표했다. 번안.번역.창작한 작품이 200여 편에 이르렀으나 전하는 것은〈이 대감망할 대감〉,〈혈육〉,〈홀아비 형제〉.〈고향〉 등 4편뿐이고, 이중 〈아리랑고개〉는 당시 연출을 맡았던 박진의 회고에 의해 전한다.
1963년 드라마센터가 주관한 제 1 회 한국연극상을 수상하였다. 그가 연출한 작품은 토월회만도 180여 회나 되며, 번역·번안·창작·각색 등의 각본은 200여 편이나 된다. 그는 자금난에 시달렸으나 20년대에 대표적이고 지속적인 신극운동을 벌여, 신파극을 한국에 토착화시킨 첫번째 공로자로 평가된다.




0
158 11 7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68
   박찬욱 서울지방국세청장 남일공(南逸公)파

박찬무
2006/07/31 5323 0
67
   박승철 독립운동가 前남선전기 사장

박찬무
2006/05/28 5377 0
66
   박정서 의학박사, 前 대종중 부도유사

박찬무
2006/05/25 5840 0
65
   박완서 서울대 명예 문학박사 된다

박태서
2006/05/12 5071 0

   박승희 1920년대 연극운동 토월회(土月會)

박찬무
2006/03/17 4555 0
63
   박찬법 아시아나항공 부회장,세계적 항공사 일궈

박선우
2006/03/07 4656 0
62
   박완서 경북 영주시 의회의원

박찬무
2003/11/01 4906 0
61
   박현숙 미즈메디 병원 의과학연구소 소장

박찬무
2006/01/22 6129 0
60
   박찬기 고려대 명예교수.괴테연구가

박찬무
2006/01/13 7271 0
59
   박승봉 한국 초기 교회 설립에 힘쓴 지식인

박찬무
2005/12/16 4830 0
58
   박승빈 국어학자, 조선어학 간행

박찬무
2005/12/07 4547 0
57
   박승무 심향선생 추모사업 추진-대전시

박찬무
2005/12/01 4447 0
56
   박은서 그래도 장미는 핀다.남곽공(南郭公) [2]

박찬무
2005/11/03 4030 0
55
   박광서 美國 민주평화통일 자문위원

박재우
2005/09/20 4069 0
54
   박정양 광복60, 건국훈장 애국장

박찬무
2005/08/15 4118 0
[1][2][3][4][5][6] 7 [8][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