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유게시판 :::
비방의 글, 욕설, 타인의 명예를 손상시키는 글, 미풍양속에 저촉 글, 상업적 광고 글,
홈페이지 성향에 적합하지 않는 글은 운영상 임의로 삭제될 수 있으니 양지 바랍니다.

0
Name  
   박승국 
Subject  
   仲秋佳節】즐거운 명절되시길 바랍니다
【仲秋佳節】즐거운 명절되시길 바랍니다.

한가위 명절을 맞이하여
보름달처럼 넉넉함과 기쁨이 함께 하시고,
가정의 화목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2002.9.17
국회의원 朴 承 國


《 아버지의 마음 》 ■ 추천글

아버지는 누구인가?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 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 때 너털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 딸의
학교 성적이 좋지 않을 때 겉으로는, '괜찮아, 괜찮아' 하지만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아버지의 마음은 먹칠을 한 유리로 되어 있다.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지만, 속은 잘 보이지 않는다.

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성급하게 일어나서 나가는
장소(그 곳을 직장이라고 한다)는,
즐거운 일만 기다리고 있는 곳은 아니다.

아버지는 머리가 셋 달린 龍과 싸우러 나간다.
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직장 상사에게서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란 '내가 아버지 노릇을 제대로 하고 있나?
내가 정말 아버지다운가?'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시킬 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들, 딸이 밤늦게 돌아올 때에 어머니는 열 번 걱정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 번 현관을 쳐다본다.

아버지의 최고의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 때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칙하게 생각하는 속담이 있다.
그것은 "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
라는 속담이다.

아버지는 늘 자식들에게 그럴 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서는
미안하게 생각도 하고 남 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다.

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한다.
그 이유는 '아들, 딸들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하고 생각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아 주었으면'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 살이든지, 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
최종적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의 인상은,

4세때--아빠는 무엇이나 할 수 있다.

7세때--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8세때--아빠와 선생님 중 누가 더 높을까?

12세때-아빠는 모르는 것이 많아.

14세때-우리 아버지요? 세대 차이가 나요.

25세때-아버지를 이해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때-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때-여보! 우리가 이 일을 결정하기 前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세때-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세때-아버님께서 살아 계셨다면, 꼭 助言을 들었을 텐데…

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後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다.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 것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2배쯤 농도가 진하다.
울음은 열 배쯤 될 것이다.

아들, 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아버지의 지위가 높지 못한 것에 대해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해야 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아버지는 어머니 앞에서는 기도도 안 하지만,
혼자 車를 운전하면서는 큰소리로 기도도 하고
주문을 외기도 하는 사람이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갔다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간다.

아버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시골마을의 느티나무 같은 크나 큰 이름이다.

<국회의원 박승국>






0
4045 270 1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045
   會員 再可入을 登錄 함니다~~ 박방성<기우>...

박찬무
2003/12/07 1382 0
4044
   和而不同 (화이부동) [1]

박원우
2009/01/03 1414 0
4043
  비밀글입니다 戶長公 上系 失傳과 관련하여....

박승욱
2010/10/02 41 0
4042
   憲 자 돌림자, 한 분도 안계시는 것 같습니다. [1]

박헌요
2005/06/07 1259 0
4041
   下世(하세)는 진시황의 명으로 시작 되였다

박원우
2009/05/04 1208 0
4040
   平度公 忌祭 參祀 허용 여부

박승
2003/05/26 1205 0
4039
   贊成公 後代 泰松종중 시제안내

박찬이
2005/11/08 1207 0
4038
   斟酒(짐주) [1]

박원우
2010/11/30 1211 0

   仲秋佳節】즐거운 명절되시길 바랍니다

박승국
2002/09/17 1200 0
4036
   中서 400년 혈통 지켜온 '번시 朴씨'

박찬무
2011/03/18 1671 0
4035
   中 동포 국적 회복 쉬워진다 - 퍼온글

박찬무
2004/04/19 1418 0
4034
  비밀글입니다 綜務室 컴퓨터에 앉아 이젠 그러지 맙시다. [1]

박찬무
2007/09/14 530 0
4033
   宗人들의 詩

朴贊聳
2003/07/28 1816 0
4032
   宗約改訂의 當爲性

종인
2010/03/11 1207 0
4031
   族譜, 山圖의 특성과 지형<반남박씨세보>

박찬무
2012/08/10 3067 0
1 [2][3][4][5][6][7][8][9][10]..[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