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회원 글마당 :::
회원 글마당은 로그인 하신 회원들만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으로, 글의 주제나 내용은
특별히 없고 붓 가는 데로 회원들이 자유롭게 쓰고 싶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조선시대 외국어로 富·명예 거머쥔 사람들
조선시대 외국어로 富·명예 거머쥔 사람들

【조선 역관 열전】 /이상각 지음 서해문집 펴냄
서울신문  2011-07-16 19면    
김문 편집위원  


역관(譯官)이란 알다시피 통번역을 하는 벼슬이다. 이들은 주로 중국과 왜, 몽골, 여진 등과의 외교에서 통역 업무를 맡았다. 사신의 행차를 따라가 통역을 하거나 외국 사신이 방문했을 때 통역을 맡는 등 외교 관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들은 또 밀무역에 깊숙이 관여하면서 많은 이익을 남기기도 하면서 조선시대의 무역 활동에서도 큰 비중을 차지했다. 따라서 역관들은 기술과 행정 실무뿐만 아니라 지식과 경제력에서도 양반 계층에 뒤지지 않았다. 하지만 늘 중인으로 대우받는 것에 불만을 가졌다.

그렇다면 조선시대 당시 뛰어난 외국어 실력을 바탕으로 외교에서부터 무역까지 종횡무진 활약한 사람들은 누구일까. 중인 신분의 외국어 전문가이면서도, 양반 사회에서 신분차별의 설움을 견디며 부와 명예를 거머쥔 인물들이기에 ‘조선 역관 열전’(이상각 지음·서해문집 펴냄)에 적잖이 눈길이 간다. 이 책의 특징은 인물을 크게 네 분야로 나눴다는 점이다. ‘차이나 드림을 꿈꾸다’, ‘일본과 통하다’에선 중국어와 일본어 역관을 집중적으로 다루고 나머지는 조선시대 통역관의 면면을 세밀하게 살피고 있다. 저자는 이 책에서 “역관들은 외교 당사국의 이질적 문화를 적극 수용하고 장점을 받아들일 줄 알았던 외교관이자 뉴프런티어였다.”고 강조한다. 그러면서 나라의 위급상황 시 활약했던 인물들을 흥미롭게 나열한다. 임진왜란 당시 홍순언은 종계변무(명나라 사서에 잘못 기록된 조선 왕실의 족보를 바로잡는 일)와 명나라가 참전하는 데 큰 공을 세운 점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청나라 역관이 돼 조선을 골탕 먹인 정명수는 홍순언과는 반대되는 인물이라는 점을 대비시킨다. 그는 청나라 포로가 됐다가 병자호란 당시 청나라 장수의 역관이 돼 청나라가 조선을 침략하는 데 앞잡이 역할을 했다.

조선시대 최고의 역관 가문이 밀양 변씨와 인동 장씨라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이 두 가문의 대표적 역관으로 변승업과 장현 등을 열거하면서 특히 변승업의 할아버지는 뛰어난 외국어 실력과 장사 수완을 바탕으로 큰 재산을 모았고 ‘허생전’의 등장인물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장희빈의 숙부이자 대부호인 장현도 역관 신분으로 중개무역을 통해 큰 부를 쌓으면서 조선시대 최고 역관 가문의 반열에 올랐다고 말한다.


19세기 중엽 중국어 역관으로 활약한 오경석의 집안은 아버지 오응현과 아들 오세창까지 이어지는 조선 후기의 대표적 역관 가문이다. 이러한 내력을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오경석은 병인양요 당시 프랑스 침공에 대비한 대책을 세우는 등 대외 관계에서 많은 활약을 하면서도 역관으로 쌓은 지식과 부를 바탕으로 서화 수집과 예술활동에 적극 참여했다는 대목에도 눈길이 간다. 1만 5000원

【조선 역관 열전】 /이상각 지음 서해문집 펴냄
서울신문  2011-07-16 19면    
김문 편집위원  




0
508 34 7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18
   족보분실

아토스
2015/10/03 1685 0
417
   족보를 왜 꼭 손으로 써야 합니까 (오마이뉴스)

박찬무
2003/04/16 3822 0
416
   족보를 구할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박찬민
2013/02/22 1827 0
415
   족보가 아들없는 종친을 울리고 말았다 (오마이뉴스)

박찬무
2003/04/16 2923 0
414
   족보 찾았다는 글을 보고..[ 박기진 님 축하...]

박형철
2004/09/19 2333 0
413
   족보 제작 문의 [1]

박병우
2005/10/27 1533 0
412
   족보 이야기- 안동권씨(성화보)

박찬무
2012/04/27 3986 0
411
   족보 열람

박지현
2024/02/29 186 0
410
   조용한종중 되길 !

박승진
2006/07/03 1640 0
409
   조선의 큰 선비 소고(嘯皐)박승임(朴承任) 선생

박찬무
2008/10/25 3603 0
408
   조선의 장원급제

박찬무
2009/12/28 2551 0
407
   조선의 인물, 당쟁의 희생자 박세당

박찬무
2006/10/05 2247 0
406
   조선왕조실록, 효자 박장손(朴長孫)

박찬무
2011/02/27 2101 0
405
   조선시대의 외교사절,부도유사 丁緖

박찬무
2005/08/23 2371 0

   조선시대 외국어로 富·명예 거머쥔 사람들

박찬무
2013/07/13 2293 0
[1][2][3][4][5][6] 7 [8][9][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