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대종중 및 일가소식 :::
본 게시판은 문중의 소식 및 일가님들의 행사. 승진. 부음. 축하 등을 널리 알리는 공간으로,
주변에 알리고져 하는 내용은 전화 혹은 메일 parkcm@bannampark.org 로 연락 주십시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思浪 朴殷緖 『순리 따라 흐른 흔적』책 펴내
 

            思浪(사랑) 朴殷緖(박은서)

순리 따라 흐른 흔적


              생멸(生滅)은 자연(自然)의 순리(順理) 증보판(增補版)


야천자손 남곽공 후(南郭公 后) 思浪(사랑) 박은서(朴殷緖) 반남박씨 대종중 전북지회장께서
2007년 장미꽃이 피는 계절 만거(萬居)에서 수상록 『순리 따라 흐른 흔적 』 을 펴냈다.이 책은 지난
2003년 매화꽃이 환하게 웃어주는 계절에 『생멸(生滅)은 자연(自然)의 순리(順理) 』증보판(增補版)으로
     1.살아오며 체험한 단상(斷想)들
     2.물흐르듯 흘러 삶의 흐른 흔적들
      3.되 짚어 보는 순리(順理) 자락들
      4.순백(純白)에 남긴 순리(順理)의 의미(意味  
등으로 구성되있다.

思浪(사랑) 朴殷緖(박은서)의 저서
     ◆ 이삭줍는 마음으로 (산문집)
     ◆ 어제와오늘그리고내일 (산문집)
     ◆ 그래도 장미는 핀다 (시집)
     ◆ 生滅은 自然의 順理  등이 있습니다.(수상록)
     ◆ 順理리따라 흐른 흔적 (수상록) 등이 있다.

思浪(사랑) 朴殷緖(박은서)의 약력
     1935년 전북 정읍 출생
     1996년 한맥(脈) 문학 신인시 당선 등단
     1996년 전북문화시민상(전주MBC) 수상
     한국문인협회 회원
     카톨릭전북문우회 회원
     반남박씨 대종중 전북지회장
     야천자손 남곽공 후(南郭公后)
현재 전북 전주시 완산구에 거주하고 있다.

『순리 따라 흐른 흔적』권말(卷末)의 시(時) 중(中)에서
     증오와 갈등 사랑과 연민
     모진 기아와 질병 전쟁 등 재난도
     한바퀴 휘돌려 헤아려 보면
     만상(萬象)의 가운데 생멸(生滅)의 섭리(攝理)를
     가슴으로 깨닫게 되어
     실로 그 전지전능하심을 감당할 길 없나이다
     생성(生成)되면 적당한 때 소멸(消滅)시키는
     소멸(消滅)되면 어울리게 생성(生成)시키는
     오오,이 무한(無限)의 천혜(天惠)
     헤아릴수 없이 너무 감사합니다.
     신비(神秘)로움
     이만한 나이에 조심조심 깨닫게 해 주시는
     이 엄청난 은혜에
     그져 오직 감사할 따름입니다.  
라고 말하고 있다.


박선우  [2007/07/16]  ::
 출판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0
416 28 1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416
   前 박찬욱 서울국세청장,대종중 부도유사

박형서
2012/02/03 1733 0
415
   月松 박찬홍 "따라잡는인생 쉬어 가는인생"수필집

박찬무
2006/01/13 2744 0

   思浪 朴殷緖 『순리 따라 흐른 흔적』책 펴내 [1]

박찬무
2007/07/16 2165 0
413
   潘南朴氏 宗報 원고를 모집합니다

박찬무
2007/03/06 2047 0
412
   吉州公派 도유사, 찬성(유성) 선출

박찬무
2007/04/29 1956 0
411
   謹弔 박창서님 母親, 宿患으로 別世

박찬무
2008/02/25 2402 0
410
   庚申譜의 誤, 脫, 漏 字를 접수하고 있습니다

박찬무
2007/04/25 1961 0
409
   히말라야 산행 길잡이 성락건·박찬규씨

박찬무
2002/08/05 2550 0
408
   훈민정음 지키려했던 '변호사 박승빈'

최종철
2010/09/27 1790 0
407
   화양회 정기총회 성황리에 끝 마쳐

박찬무
2004/01/31 2419 0
406
   홈페이지,『반남박씨 문화원』명칭 사용

박찬무
2009/10/10 1976 0
405
   홈페이지 단장을 위한 의견을 듣습니다.

박찬무
2007/10/03 1885 0
404
   호장공은 두말할 필요도 없이 시조로 지칭해야 합당

박찬무
2008/08/14 2511 0
403
   혈족 간의 항렬및 나이에 따른 호칭

박찬무
2001/10/15 4000 0
402
   함양 제12회 연암문화제 (8월7일-8월8일)

박찬무
2015/09/15 1316 0
1 [2][3][4][5][6][7][8][9][10][11][12][13][14][1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