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대종중 및 일가소식 :::
본 게시판은 문중의 소식 및 일가님들의 행사. 승진. 부음. 축하 등을 널리 알리는 공간으로,
주변에 알리고져 하는 내용은 전화 혹은 메일 parkcm@bannampark.org 로 연락 주십시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5.18 민주화운동 그 뒤안길] 박희서 장로

CTS TV
내가 매일 기쁘게  
[5.18 민주화운동 그 뒤안길]
당시 한국일보 기자 박희서 장로
2007-05-28  



1980년 5월 18일, 주일예배(11시) 기도순서를 맡아 대기하던 중,
교회청년부 대학생들로부터 “전남대 앞에서 군인들과 충돌한 학생들이 시내로 진출,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는 긴급연락을 받고, 예배 후, 전남도청 앞을 가보니
대학생들과 시위진압 군인들 간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팽팽하게 감돌았다.

광주계림교회 박희서 장로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전말을 함께해온 산 증인이다.
당시 한국일보기자의 신분이었기에 광주에서 일어난 민중항쟁의 과정을
사실대로 송고하였지만 본사는 당시 모든 언론이 그랬던 것처럼
정치군인들의 날조된 기사만을 전국에 내 보내고 있었다.
그리고 그는 그해 8월, 갑작스런 해직통보를 받게 된다.
󰡐사회정화󰡑 차원이라는 모호한 이유로 거리에 내몰린 박희서 장로는
그 자신의 삶에 있어서 가장 큰 시련과 고통을 겪게 된다.

2남 1녀를 둔 가장으로써, 당시 건축 중에 있던 계림교회 건축위원장으로서,
󰡒복 받아 잘 될 거라. 󰡓는 수많은 교인들의 시선 속에 그는 하나님께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가슴을 쥐어뜯는 기도를 했다.
󰡒하나님! 어찌하려고 이러십니까? 고통 받는 저야 괜찮지만
‘교회 짓느라 모든 것 다 바치며 애쓴 장로, 결과가 저 모양이냐?
네가 믿는 하나님 어디 있느냐’ 하며 조롱하는 사람들에게 뭐라 답해야 합니까?󰡓
살길이 막막했다. 자격증이라도 있으면 그 자격증으로 취직을 하련만…,
그의 눈앞은 캄캄했다. 매일 이어지는 새벽기도회에 박희서 장로는 눈물로 부르짖었다.
󰡒주님! 저는 이 고통, 참으렵니다. 그러나 자녀들만은…, 자녀들만은…
제발, 자격증을 가져 장차 이런 고통 없게 해 주셔요.󰡓하나님은 3개월 뒤
다른 차원의 ‘자격증’을 통해 박희서 장로의 앞길을 열어주셨다.
학원선교를 위해 중․고등학교를 설립, 운영하시던 성결교단의 한 원로 목사님이
󰡒믿는 학교 서무과장은 장로가 해야겠더라.󰡓며 ‘장로’ 이기에
그를 그 학교 서무과장으로 발탁한 것이다. 34세 어린 나이의 그를 택하시고
장로로 세워주셨던 하나님은 일찍이 그의 눈물과 고통을 아시고
‘장로’ 자격증(?)을 통해 앞길을 인도하셨던 것이다.
그 후 무등일보 창간요원으로 참여하여 경영 책임자의 자리에 올랐고,
광주지역 복음화 사역에도 기여한다. 2002년 ‘민주화운동 유공자’ 로 인정받아
지난날의 불명예를 회복하게 되었다.  




0
415 28 16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190
   경기문화재단, 실학과 효 유물 특별전 개최

박찬무
2007/05/09 1942 0
189
   박지원 초상 원본·묵매도 최초 공개

박찬무
2007/05/09 2112 0
188
   박찬숙 "국정홍보처, 언론광고 사전 협의 추진"

박찬무
2007/05/25 1873 0

   [5.18 민주화운동 그 뒤안길] 박희서 장로

박찬무
2007/06/03 1725 0
186
   세보 편찬 및 수단 작성 방법 - 박희서

박찬무
2007/06/04 2389 0
185
    이연자의종가음식기행- 서계 박세당 종가 [중앙일보]

박찬무
2007/06/07 2396 0
184
   아시아 가톨릭 첫 농아 사제 박민서 신부 탄생

박찬무
2007/07/01 2346 0
183
   숙천공파종중 세보수단요원 교육실시

박찬무
2007/07/03 1756 0
182
   박준서 도유사, 청각장애 사제 첫 미사 참석 격려

박찬무
2007/07/09 1922 0
181
   문화유적 푯말 이름 대신 호로 표기 해야

박찬무
2007/07/13 2001 0
180
   思浪 朴殷緖 『순리 따라 흐른 흔적』책 펴내 [1]

박찬무
2007/07/16 2101 0
179
   10월 평양으로 떠나는 박찬모 포스텍 총장

박찬무
2007/08/18 1927 0
178
    부안군 신청사 뒤 참판 박시수(朴蓍壽) 금석문 새단장

박찬무
2007/08/26 2364 0
177
   9월30일 노강서원 추향대제(秋享大祭)

박찬무
2007/09/03 2014 0
176
   실학박물관, 실학후손 유물이 모인다.

박찬무
2007/09/06 1815 0
[1].. 16 [17][18][19][20][21][22][23][24][25][26][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