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랑스런 반박인 :::
본 게시판은 명문대가의 음덕을 이어받아 근. 현대를 힘차고 왕성히 곧게 살아가는 자랑스
런 반남박씨를 소개하는 공간으로 로그인 한 후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박신헌 가톨릭상지대학 교수 문학평론가


박신헌 가톨릭상지대학 교수 문학평론가.



경남 산청 생초면 출생
세양(世讓)공 后
박신헌 < 贊 >

경북대학교 국문과, 동 대학원 졸업
문학평론가  
문학박사
가톨릭상지대학 교수

대구문입협회 평론분과위원장


  1989년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평론 「행동(行動) 이전, 연민(憐憫)의 문학-선우휘론」이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하다.
평론집 『한국전쟁 전후기 소설연구』(1993),
          『상상력과 비평』(1998),
          『문학의 해부』(2002) 등을 출간하다.
등단 이후 「허무와 애착, 그 야누스적 고뇌-안회남론」(문학정신, 1989)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으로 문학평론 활동을 시작하였다.
「삶의 진정성 찾기와 소설의 위기 극복하기」(양귀자의 「숨은 꽃」, 예술평론. 1993), 「여성, 그 끝없는 척락(拓落)의 세계-김형경론」(『사람의 문학』, 1996), 「청동의 배로 만난 불성의 경지」(민병도 시조집『不二의 노래』, 1997), 「한국문학에 나타난 저승관」(대구문학, 1997), 「일탈과 회귀, 그 길항적 균형의 세계」(강해원 소설집 『이화령』해설, 2006) 등의 평론을 통해 문학의 미적가치와 의미의 효용성 등을 포괄적으로 추적하는 관점을 취하고 있다.
대구문협 평론분과위원장을 역임했고, 가톨릭상지대학 교수로 있다.

< 반월소설대학 카페에서 옮겨온 글입니다.>

박신헌 교수는 반남박씨홈페이지 회원이기도 하다
앞으로 많은 관심과 참여부탁드립니다.




0
158 11 7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68
   박완서 [호미 예찬]

박태서
2005/04/15 4600 0
67
   박영준 애국지사 (1915-2000)

박찬무
2004/04/19 3703 0
66
   박영우 박현우 한국을 빛낸 과학영재 형제

박태서
2004/08/04 3969 0
65
   박영선 국회의원 [2]

박찬무
2004/09/01 6728 0
64
   박양우(朴良雨) 문화관광부 차관,부솔공 후

박찬무
2007/11/22 5539 0

   박신헌 가톨릭상지대학 교수 문학평론가

박찬무
2009/07/22 4207 0
62
     박신양씨 가계도입니다.

朴勝翊
2004/10/21 6872 0
61
   박신양 장학회

박찬무
2011/09/22 4004 0
60
     박신양 프로필입니다. [3]

朴勝翊
2004/03/31 6900 0
59
   박신양 "약속" 국민배우 [13]

박찬무
2003/11/01 8116 0
58
   박승희 인천광역시 서구의회 의원

박선우
2005/02/23 4151 0
57
   박승희 1920년대 연극운동 토월회(土月會)

박찬무
2006/03/17 4381 0
56
   박승철 독립운동가 前남선전기 사장

박찬무
2006/05/28 4776 0
55
   박승진 연극인 - 박진 (1905-1974)

박찬무
2004/04/19 3664 0
54
   박승빈 국어학자, 조선어학 간행

박찬무
2005/12/07 4375 0
[1][2][3][4][5][6] 7 [8][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