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랑스런 반박인 :::
본 게시판은 명문대가의 음덕을 이어받아 근. 현대를 힘차고 왕성히 곧게 살아가는 자랑스
런 반남박씨를 소개하는 공간으로 로그인 한 후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0
Name  
   박찬욱 
Subject  
   朴桓緖 (2012 난중일기, 아마존의 작가)
브라질 명 Mateus Park 필명으로 ‘2012 난중일기’전3권을 발표(도서출판 자음과 모음)해 주목을 끈 바 있는 작가 박환서는 경기도 수원에서 출생했으며 경기고등학교를 나와 건국대학교 문리과대학 화학과에서 수학했다.
현재 브라질로 이주,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브라질 남부 SANTACATARINA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그는 다음 작품으로는 한국과 브라질의 하이틴과 젊은이들을 주인공으로 한 소설과 브라질의 한인 이민사에 대한 소설 집필을 준비하고 있다.

  *<2012 난중일기>(자음과 모음사 발간)의 소개
1592년 임진왜한란이후 일곱 갑자가 지난 2012년. 통일을 이룬 우리 나라는 4대국 보장 하에 중립국을 선포하고자 한다. 하지만 일본은 한국과의 현안(독도 영유권 문제)이 해결되어야 한다고 거부하고, 미국 또한 유보자세를 취한다.
이후 주한 미군이 철수하고 한미 방위조약이 파기되면서, 한반도에 긴장된 분위기가 감돌기 시작하는데...


  * 아마존(우와 발간)의 요약 줄거리
브라질의 아마존 유역의 현지 개발팀으로 나간 채동혁은 현지 특채 여직원 쎄실리아의 사랑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밀림 속에서 브라질 사회개혁을 꿈꾸는 실바나 여인에게 인질로 납치되면서 긴박한 사건에 휘말린다. 두 이국 여자 사이에서 동혁은 미모의 늘씬한 쎄실리아가 아닌 작고 연약한 실바나에게 더욱 더 끌리고 만다. 쎄실리아의 헌신적 사랑과 실바나의 관능적 사랑 사이에서 몸부림치는 동혁은 마침내 생명을 구해준 실바나를 택한다. 그러나 동혁의 아이를 잉태한 쎄실리아는 끝까지 사랑으로 인내하며 동혁과 재회의 날을 그리움과 기다림으로 지켜나가는 동안, 동혁이 사랑에 빠진 실바나는 현행범으로 쫓기다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다. 쎄실리아는 연적인 실바나를 정성을 다해 장례를 치러주고 동혁의 아이를 낳고 혼자 일생을 살아가려고 한다. 그런 그녀 앞에 동혁이 감동하며 고개 숙인다. 삶의 방황과 사랑의 쓰라리고도 눈물겨운 아픔 속에서 성숙한 인간으로 사는 길이 무엇인가를 진정한 사랑을 통해 깨닫는다.

많이 관심을 가져 주세요..........






0
158 11 8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53
   박평서 6.25 호국인물 100인

박찬무
2005/08/15 3760 0
52
   박태서 KBS 인간극장<금쪽같은 칠남매> [1]

박찬무
2005/07/20 5716 0
51
   박승만 농학자, 학술원회원

박찬무
2005/06/12 3624 0
50
   박정희 빛나는 효열기행비(孝列記行碑) [1]

박찬무
2005/05/10 4968 0
49
   박찬국 서울대학교 철학과 교수

박찬무
2005/05/09 4696 0
48
   서거 200주년 연암 박지원의 사상과 세계

박태서
2005/04/20 4664 0
47
   박완서 [호미 예찬]

박태서
2005/04/15 4422 0
46
   불초 이 사람이 '자랑스런 반박인'이라니...

박희서
2005/04/12 4685 0

   朴桓緖 (2012 난중일기, 아마존의 작가)

박찬욱
2005/04/03 3774 0
44
   박완서 [죽지도 않고 또왔네]

박태서
2005/03/24 3776 0
43
   박완서 [시작과 종말]

박태서
2005/03/04 3955 0
42
   박동서 대한민국 학술원 회원

박선우
2005/02/23 3852 0
41
   박승희 인천광역시 서구의회 의원

박선우
2005/02/23 3969 0
40
   박경양(朴慶陽) 평화의교회 담임목사

박승렬
2005/02/16 4347 0
39
   박초양 서울시 중랑구의회 의원 [1]

박승렬
2005/01/26 4373 0
[1][2][3][4][5][6][7] 8 [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