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랑스런 반박인 :::
본 게시판은 명문대가의 음덕을 이어받아 근. 현대를 힘차고 왕성히 곧게 살아가는 자랑스
런 반남박씨를 소개하는 공간으로 로그인 한 후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박승무 심향선생 추모사업 추진-대전시

대전광역시, 심향 박승무선생 추모 사업 추진

대전광역시는 미술분야 대전 문화뿌리찾기 사업의 하나로 한국 근.현대 동양화 6대 화가 중 한사람인 심향 박승무 선생 유작 발굴 및 추모사업을 벌여나갈 계획이라고 2005년 11월 16일 밝혔다.
이를 위해 대전광역시는 2005년 11월 26일 시립미술관 강당에서 심향 박승무 선생의 작품을 재조명하는 첫 학술심포지엄을 열고, 2006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유작 발굴 및 유작 전시회 등을 가질 예정이다.
학술심포지엄에서는 심향 박승무 선생의 작품세계와 한국 미술 근.현대사에 남긴 발자취를 주제로 평론가 이구열씨와 미술사학박사인 황효순씨가 발표를 하고 언론, 문화계, 미술인 등 각계 인사가 참여해 토론을 벌이게 된다.

심향 박승무 선생은 이상범, 김은호, 변관식, 노수현, 허백련 화백과 함께 한국 근.현대동양화 6대 화가 중 한사람으로 꼽히고 있으며 서울에서 출생했으나 , 반평생을 대전지방에서 작품활동을 했다.(연합뉴스)

심향 박승무 선생은 1893년 서울에서 출생하였다. 반남(潘南)박씨 24 세손으로, 호는 심향(心香, 深香)·소하(小霞)이다. 1913년 서화미술회 강습소에 입학하여 조석진(趙錫晉)과 안중식(安中植) 등에게 그림을 배웠다. 1921년 고희동(高羲東) 등이 주도하는 서화협회 회원이 되어 협회전람회(1921~1936)와 초기 조선미술전람회에 출품하였다. 그후 1940년경 조선미술관이 기획한 ‘10대가 산수풍경화전’에도 초대되어 출품하였다. 1949년 대한민국미술전람회가 시작되어 제1~3회 추천작가, 제4회 초대작가로 선정되었으나 국전의 문제점을 들어 한 번도 출품하지 않았고, 6·25전쟁 후에는 대전에 정착하여 활동하였다.
1957년 충청남도문화상을 받았고, 1971년 서울신문사가 주최하는 ‘한국동양화 6대가전’과 1972년 ‘한국근대미술60년전’에 초대되어 출품하였다. 화풍은 전통적 산수화로, 전통양식에 따른 부드럽고 소박한 겨울풍경과 현실감 있는 우리 생활 주변 풍경을 주로 그렸다.
대표작으로 《설경산수(雪景山水)》(1967), 《춘경산수(春景山水)》(1967), 《춘색유촌(春色柳邨)》1968), 《추경산수(秋景山水)》(1976), 《하경산수(夏景山水)》(1976) 등이 있다.

<이글은 광주지회 박찬이 총무님께서 올려주신 글입니다.
박찬이 광주지회 촘무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0
158 11 8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53
   박승봉 한국 초기 교회 설립에 힘쓴 지식인

박찬무
2005/12/16 4583 0

   박승무 심향선생 추모사업 추진-대전시

박찬무
2005/12/01 4293 0
51
   박승만 농학자, 학술원회원

박찬무
2005/06/12 3772 0
50
   박세당, 군포의 폐해를 왕에게 아뢴 어사

박찬무
2011/02/26 2886 0
49
   박성우( 朴成雨) '장군 진급'숙천공 후

박찬무
2007/11/23 7710 0
48
   박선수, 조부의 뜻을 이어 양반 비리 응징

박찬무
2011/02/26 3032 0
47
   박선수, 박지원의 손자, 양반전과 호질을 되새기다

박찬무
2011/02/26 2740 0
46
   박민서 축구선수 ( 부천SK )

朴勝翊
2004/05/25 4723 0
45
   박민서 반부패 국민연대 광주.전남본부 제3회 청백리상

박찬무
2003/11/01 4655 0
44
   박명환 두산베어스 27번 프로야구 선수 [1]

박찬무
2003/11/01 6003 0
43
   박동서 동서한방병원장 서울종친회장

박찬무
2004/05/23 4420 0
42
   박동서 대한민국 학술원 회원

박선우
2005/02/23 4010 0
41
   박규수, 하물며 벗의 아버지라 한들

박찬무
2011/02/26 2898 0
40
   박규수, 실학의 정신으로 어사 활동(2편)

박찬무
2011/02/26 2958 0
39
   박규수, 실학의 정신으로 어사 활동(1편)

박찬무
2011/02/26 2776 0
[1][2][3][4][5][6][7] 8 [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