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유게시판 :::
비방의 글, 욕설, 타인의 명예를 손상시키는 글, 미풍양속에 저촉 글, 상업적 광고 글,
홈페이지 성향에 적합하지 않는 글은 운영상 임의로 삭제될 수 있으니 양지 바랍니다.

0
Name  
   춘서 
Subject  
   아들아제발나좀데려가다오



  Have a great time ! 
 













      아범아 내 아들아
                        작사,작곡,노래 : 능인
      1,
      아범아 내 아들아 날 제발 데려가다오
      밥 굶어도 나는 좋고 헐벗어도 나는 좋단다

      너의 얼굴 바라보면 밥 먹은듯 배가부르고
      너와 함께 사는것은 옷 입은듯 나를 감싸니
      애비야 내 아들아 제발 날 좀 데려 가다오

      2,
      어멈아 내 며늘아 날 제발 데려가다오
      우리 손주 재롱보며 행복하게 살고 싶구나

      달이가고 해가가도 그리운건 너희 얼굴들
      가고파도 갈 수 없는 기구한 나의 운명을
      애미야 새 아가야 제발 날 좀 데려 가다오

      3,
      아가야 내 손주야 날 제발 데려가다오
      너의 애비 키우던 정 아직도 변함 없는데

      이 할미를 원망할까 니 애비를 미워할까
      애지중지 키운자식 세월 따라 멀어만가니
      아가야 내 손주야 제발 날 좀 데려가다오.



노래 작곡,작사의 사연 !


대학을 졸업하고 공무원 생활을 하고 있는 아들
역시 대학을 졸업하고
학교 선생님으로 근무하고 있는 며느리 ...

거기에 대학을 다니고 있는 손자

그러나 그러한 가족들에게
버림을 받아서 양로원을 찾아가야만 했던 어머니

그것도 오후에 아들 며느리가 함께 동승하여
차를 태워서 이름모를 길에 내려 주면서

잠깐만 여기서 기다리라고 해 놓고
다음날 새벽이 되어도 나타나지 않는아들과 며느리,

양로원에 갔다가 어느 할머니의 가슴이픈 사연을 듣고
나는 아연실색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어머니의 말씀 한 마디면
공무원과 교육자라는 신분만 가지고도
아들도 며느리도 과연 안전 할 수 있을까 ?

그러나 그 할머니는 자식이 그리워 눈물로 지내시면서도
우리 아들이 잘 되야 한다고 하시니
도대체 부모님들의 마음은 어떤 것일까 ?

19년전 예천 연꽃 마을에 인 방생법회를 갔을 때
만난 어느 할머니의 이야기다.

하루하루 아들을 그리워 하는 할머니의 마음을 노래한
이 노래는 고학력 자식 일 수록 부모님을 외면하는

이 시대의 가장 뼈아픈 어머니의 마음을
노래 한 것이리라 생각 하지만

아마도 젊은 사람들은 싫어 할지도 모르겠으나
그래도 나는 이 노래를 만들어서
공연장에 가면 자신 있게 부른다.

이 시대에 효의 정신이 아롱거리는 아지랑이 처럼
다시 아물아물 피어 오르는 그날 까지.........

[옮긴 글]
D A N I E L




      生覺은 마음을 비추고
      마음은 行動을 비친다.
      *** daniel
      ***




      0
      4041 270 7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3951
           [re] 종친회 사칭 사기

      피해자
      2005/06/22 1461 0
      3950
         날씨가 너무추워요.

      푸른마음으로
      2005/02/02 1445 0
      3949
         박씨~너 전학가냐???

      페리도트
      2001/11/17 1491 0
      3948
         충북 종친께 종보발송에 대해 - 충북지회

      충북지회
      2011/06/04 1908 0
      3947
         대종중 총무유사 서우 충북지회 글을 읽고

      충북지회
      2007/03/11 1561 0
      3946
         대제학 2분

      춘서
      2010/05/29 1538 0
      3945
         남곽파총회 많은종원참석바람이다

      춘서
      2009/04/16 1449 0
      3944
         남곽공총회결과

      춘서
      2009/04/20 1484 0
      3943
         반남박씨 남곽공위 비각고유례

      춘서
      2008/04/17 1476 0
      3942
         춘향 제례

      춘서
      2008/03/12 1495 0
      3941
         서계문화유적 복원을 위한 개토제 - [1]

      춘서
      2008/02/20 1451 0
      3940
         졸헌공 묘소 참배후기

      춘서
      2007/09/14 1450 0
      3939
         - 반남박씨대종중교양강좌

      춘서
      2007/06/10 3659 0

         아들아제발나좀데려가다오

      춘서
      2007/05/27 1478 0
      3937
         훈민정음을 사랑한 대한제국검사, 박승빈

      최종철
      2010/12/11 1512 0
      [1][2][3][4][5][6] 7 [8][9][10]..[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