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유게시판 :::
비방의 글, 욕설, 타인의 명예를 손상시키는 글, 미풍양속에 저촉 글, 상업적 광고 글,
홈페이지 성향에 적합하지 않는 글은 운영상 임의로 삭제될 수 있으니 양지 바랍니다.

0
Name  
   춘서 
Subject  
   대제학 2분
홍문관(弘文館)·예문관(藝文館)의 정2품 대제학벼슬.  

고려시대에는 우문관(右文館)의 정2품, 집현관(集賢館)의 종2품 벼슬이었다. 조선시대 홍문관·예문관에 소속된 정2품의 관직을 말한다. 대제학 아래 벼슬인 제학(提學)은 신라·고려시대 학사(學士)라 하다가 1308년(충렬왕 34)에 문한서(文翰署)와 사관(史館)을 합하여 예문춘추관으로 불렸다. 1356년(공민왕 5) 한림원을 복구하여 학사·대학사를 두었는데, 1362년 학사는 제학으로 대학사는 대제학으로 개칭되었다.

한편 1314년(충숙왕 1) 보문각(寶文閣)에 정2품의 대제학을 설치하였고, 우문관에는 정2품의 대제학과 정3품의 제학을 두었으며 진현관(進賢館)에는 종2품 대제학과 정3품 제학을 설치하였다. 1401년(태종 1) 7월 관제개혁 때 예문춘추관이 예문관과 춘추관으로 분리되어 예문관에 대제학 1명, 제학 1명을 두었다.

1420년(세종 2) 3월 수문전(修文殿)·집현전·보문각을 집현전으로 통합·강화하여 정2품 대제학 2명, 종2품 제학 2명을 두어 겸직하였지만, 1456년(세조 2) 6월 사육신사건으로 혁파되었다. 1463년 11월 집현전 대신 홍문관을 설치하여 영사(領事:정1품)·대제학(정2품), 제학(종2품), 부제학(副提學:정3품)·직제학(直提學:정3품)·전한(典翰:종3품)·응교(應敎:정4품)·부응교 副應敎:종4품) 각각 1명씩 두었다. 부제학에서 부수찬(종6품)까지는 지제교(知製敎)를 겸하였으며 관원 모두가 경연관(經筵官)을 겸하였다. 그러나 홍문관에 관원을 많이 두었지만 장서보관기관에 불과하게 되자 1478년(성종 9) 3월 그 기능을 강화하여 《경국대전》에 법제화하였다.

온 나라의 학문을 바르게 평가하는 저울이라는 뜻으로 ‘문형’이라 평가되기도 한 대제학은 학문의 권위가 높다고만 해서 되는 관직이 아니었다. 문과 대과 급제자이면서도 원칙적으로 문신으로 임금의 특명을 받은 사람들이 공부하던 호당(湖堂) 출신만 가능하였다.

또한 문형의 별칭을 얻을 수 있는 사람은 한정되어 있었는데, 반드시 홍문관 대제학과 예문관 대제학 및 성균관(成均館)의 대사성(大司成), 지성균관사(知成均館事) 등 나라 전체의 학문 관련 세 가지 최고 직위를 모두 겸직하는 경우에 한하였다. 이 3관(館)의 최고 책임자로서 관학계(官學界)를 공식적으로 대표하는 직위이므로 학자로서 최고의 명예로 여겼으며 품계(品階)는 판서와 동등한 정이품(正二品)이었지만 삼정승이나 육조(六曹) 판서보다도 높이 대우하였다.

문효공만휴당휘태상대제학
공의 휘(諱)는 태상(泰尙)이요 자(字)는 사행(士行)이며 성은 박씨니 그 선계는 나주(羅州)의 반남현인(潘南縣人)이다. 고려말에 11세조휘상충(尙衷)이 우문관직제학(右文館直提學)으로서 문덕과 충절이 있어 세상에서 반남선생이라고 하였는데 후에 시호(諡號)를 문정(文正)이라 하였다. 증조부의 휘는 동선(東善)이니 의정부좌참찬(議政府左叅贊)으로서 증영의정(贈領議政)이고 시호는 정헌(貞憲)이다. 조부의 휘는 정(炡)이니 정사공신(靖社功臣) 금주군(錦州君)으로서 이조참판이었다가 증이조판서(贈吏曹判書)이고 시호는 충숙(忠肅)이다. 아버지의 휘는 세견(世堅)이니 승정원우승지(承政院右承旨)로서 증이조판서이며 어머니는 정부인 해주 최씨니 판관(判官)인 곤(滾)의 딸이요 대사헌(大司憲)인 유원(有源)의 손녀이다.
공은 인조 14년 병자년(1636)  12월 5일에 태어나니 어려서부터 병이 잦았다. 10세 때 비로소 책을 읽었는데 이해력이 뛰어나 스승을 번거롭게 하지 않고 학문이 나날이 발전하여 갑오년(1654)에 진사가 되었다. 갑진년(1664)에 어머니 상을 당해서 초상을 치름에 예를 다하여 향당에서 칭도하였다. 기유년(1669)에는 동몽교관(童蒙敎官)에 임명되었으나 취임하지 아니하고 신해년(1671) 정시(庭試)에서 장원으로 이름이 울리니 시관들이 인재를 얻었다고 서로 치하하고 예(例)의 전적(典籍)을 임명한 뒤 2일만에 병조좌랑(兵曹佐郞)이 되니 아직 창방(唱榜)하기도 전에 본직을 줌은 세상에 드문 것이었다. 공은 너무 급히 된 혐의로 취임하지 않았다. 임자년(1672) 여름에는 전적 병랑(兵郞)으로 말미암아 정언(正言)으로 전임되었다.

문익공환재휘규수대제학
공의 성은 박씨이고 휘(諱)는 규수(珪壽)이며 자는 환경(桓卿)이고 호는 환재(桓齋)이다. ‘환(桓)’은 ‘환규(桓圭)’의 ‘환’이니 고문(古文)에서는 ‘옥(玉)’과 ‘헌(獻)’을 따른다고 했기 때문에 중년에 자와 호를 모두 ‘환(瓛)’자로 통용하였다. 박씨의 근원은 혁거세(赫居世)에서 나왔는데 자손들은 반남(潘南)을 본관으로 하였으니 고려 말에 판전교사(判典校事)인 상충(尙衷)은 도학이 순수하여 세상에서 반남선생이라고 하였고 시호는 문정(文正)이다. 그가 은(訔)을 낳았으니 우리 태종을 도와서 태평성세를 이루어 관직이 좌상(左相)이고 시호는 평도(平度)이다. 5세대를 내려와 야천선생(冶川先生) 소(紹)에 이르러서는 곧은 도로 정학(正學)을 해서 일세의 추존을 받았는데 영의정에 추증되었고 시호는 문강(文康)이다. 그의 손자 동량(東亮)은 임진왜란 때 호종공신(扈從功臣)으로서 금계군(錦溪君)으로 봉해져서 관직은 참찬(參贊)이고 시호는 충익(忠翼)이며, 그의 아들 미(瀰)는 선조의 다섯째 딸 정안옹주(貞安翁主)와 혼인하여 석양위(錫陽尉)로 봉해졌고 문학과 곧은 절의로써 세상에서 착한 부마라고 했는데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그의 증손 필균(弼均)은 영조 때 관직이 돈녕(敦寧)으로서 직간(直諫)으로 유명하며 시호는 장간(章簡)이니 공의 고조부였다. 증조부는 사유(師愈)니 말수가 적고 행동이 독실하였으며 문사가 풍부하고도 화려했다. 이조판서(吏曹判書)에 추증되었다. 조부는 지원(趾源)이니 경제(經濟)와 문장으로 행신(行身)이 대방(大方)하여 당세에 빛났는데 세로가 다난함을 걱정해서 일찍부터 과거공부는 하지 아니하고 늦게 음사(蔭仕)를 했으니 그의 문학과 사행(事行)은 모두 의정공(議政公)이 지은 《과정록(過庭錄)》에 있으며 증직은 左贊成(左贊成)이고 시호는 문도(文度)로서 세상에서 연암선생(燕岩先生)이라고 하였다. 아버지는 종채(宗采)이니 정중하고 삼가하며 독실하고 전고를 많이 들었는데 관직은 경산현령(慶山縣令)으로 영의정(領議政)에 추증되었다. 이상 3대의 증직은 공의 출세에 기인하는 것이다. 어머니는 류씨(柳氏)니 통덕랑(通德郞) 영(詠)의 딸이다.박



0
4041 270 7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3951
     [re] 종친회 사칭 사기

피해자
2005/06/22 1461 0
3950
   날씨가 너무추워요.

푸른마음으로
2005/02/02 1444 0
3949
   박씨~너 전학가냐???

페리도트
2001/11/17 1490 0
3948
   충북 종친께 종보발송에 대해 - 충북지회

충북지회
2011/06/04 1907 0
3947
   대종중 총무유사 서우 충북지회 글을 읽고

충북지회
2007/03/11 1560 0

   대제학 2분

춘서
2010/05/29 1537 0
3945
   남곽파총회 많은종원참석바람이다

춘서
2009/04/16 1449 0
3944
   남곽공총회결과

춘서
2009/04/20 1484 0
3943
   반남박씨 남곽공위 비각고유례

춘서
2008/04/17 1476 0
3942
   춘향 제례

춘서
2008/03/12 1494 0
3941
   서계문화유적 복원을 위한 개토제 - [1]

춘서
2008/02/20 1450 0
3940
   졸헌공 묘소 참배후기

춘서
2007/09/14 1450 0
3939
   - 반남박씨대종중교양강좌

춘서
2007/06/10 3658 0
3938
   아들아제발나좀데려가다오

춘서
2007/05/27 1478 0
3937
   훈민정음을 사랑한 대한제국검사, 박승빈

최종철
2010/12/11 1511 0
[1][2][3][4][5][6] 7 [8][9][10]..[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