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자랑스런 반박인 :::
본 게시판은 명문대가의 음덕을 이어받아 근. 현대를 힘차고 왕성히 곧게 살아가는 자랑스
런 반남박씨를 소개하는 공간으로 로그인 한 후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0
Name  
   박태서 
Subject  
   박 엽 다시평가 받아야할 약창공2
<조선왕조실록에서>
숙종 33년07월06일   옥당관의 대신들이 박엽의 억울한 죽음을 진달하다
   옥당관(玉堂官)을 소대(召對)하였다. 시독관(侍讀官) 오명준(吳命峻)이 구임(久任)에  대한 일로 인하여 진달하기를
  “박엽(朴燁)이 10년 동안 평안 감사(平安監司)로 있으면서 사나운 위세로 인심을 진압(鎭壓)시켰는데, 병자년의 난리(*병자호란)에  사람들이 ‘박엽이 만일 살아 있다면, 반드시 이익되는 바가 있을 것이다.’고 하였습니다. 근래에는 유상운(柳尙運)이 거듭  서로(西路)를 맡아 또한 남은 은혜가 있었습니다.”
   하자, 검토관(檢討官) 조태억(趙泰億)이 말하기를,
  “박엽은 잔혹(殘酷)하였으나 재주가 있었는데, 마침내 억울하게 죽었으니, 족히 말할 것이 없겠지만, 민성미(閔聖微)·구봉서(具鳳瑞)는 혹은 재임(再任)하기도 하고 혹은 구임(久任)하기도 하여 지금까지 남은 사람이 있습니다.”
   하였다. 이미 강(講)을 마치자, 임금이 하교하기를,
  “조태억이 죄로 죽은 사람인 박엽을 억울하게 죽었다고 하였으니, 진실로 이미 미안하다. 이제 일기(日記)를 상고하여 보았더니, 인묘(仁廟)께서 반정(反正)하시던 날 먼저 박엽 등을 베어 인심을 위로하였는데, 억울하게 죽었다는 말을 전석(前席)에서 내기까지 하였으니, 몹시도 놀랍다. 종중 추고(從重推考)하라.    하였다.

고종 1년07월11일   죄인으로 벼슬을 회복시켜 줄 사람의 명단을 지시하다
     또 지시하기를, “박엽(朴燁), 유효립(柳孝立), 오정창(吳挺昌), 홍양해(洪量海), 이동형(李東馨), 신의학(愼宜學) 등은 다죄인 명단에서 빼버리고 본래의 벼슬을 도로 줄 것이다.”라고 하였다



0
158 11 2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143
   박정만 연보 (1946-1988)

박태서
2004/02/19 3724 0
142
   박찬대 前우슈 국가대표

朴勝翊
2004/02/29 6832 0
141
     박신양 프로필입니다. [3]

朴勝翊
2004/03/31 6897 0
140
   박중서 독립운동가 (1883-? ) [1]

박찬무
2004/04/19 3500 0
139
   박영준 애국지사 (1915-2000)

박찬무
2004/04/19 3702 0
138
   박승진 연극인 - 박진 (1905-1974)

박찬무
2004/04/19 3660 0
137
   박동서 동서한방병원장 서울종친회장

박찬무
2004/05/23 4423 0
136
   박민서 축구선수 ( 부천SK )

朴勝翊
2004/05/25 4725 0
135
   박영우 박현우 한국을 빛낸 과학영재 형제

박태서
2004/08/04 3967 0
134
   박팔양 시인 (朴八陽)(1905~1966)

朴勝翊
2004/08/06 3985 0
133
   박 엽 다시평가 밭아야할 약창공

박태서
2004/08/10 3877 0

   박 엽 다시평가 받아야할 약창공2

박태서
2004/08/10 3919 0
131
   반남 박씨의 독립운동가

박태서
2004/08/14 6404 0
130
   박찬숙 "영원한 농구의 여왕"

박찬무
2004/08/31 4652 0
129
   박영선 국회의원 [2]

박찬무
2004/09/01 6724 0
[1] 2 [3][4][5][6][7][8][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