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공지 사항 :::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금초,벌초,사초의 의미는?
우리말바루기]

금초,벌초,사초의 의미는?


[출처] [중앙일보] 기사
2008.09.19 입력

“금초를 하다 벌을 만나면 ‘이렇게 하라’는 지침이 있을 정도로 올해는 유난히 벌이 많다” “○○사단은 전 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합동 차례를 지내고 영내 무연고 묘를 벌초하는 행사를 치렀다” “부모님의 산소에 사초하려고 하는데 절차가 있는 건지 궁금하다”처럼 ‘금초, 벌초, 사초’라는 말을 종종 쓰지만 그 차이를 아는 사람이 점차 줄고 있다.

‘금초’는 ‘금화벌초(禁火伐草)’의 준말이다. ‘금화벌초’란 불을 조심하고 때맞춰 풀을 베어 무덤을 잘 보살핀다는 뜻이다. 무덤에 불이 나면 조상님에 대한 욕보임은 물론 후손에게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게 된다는 속설이 있을 정도다.

‘벌초(伐草)’는 무덤의 풀을 깎아 깨끗이 한다는 의미다. 추석 전에 무덤의 풀을 깎는 일은 ‘벌초’로, 한식 때 하는 벌초는 ‘금초’로 보는 게 타당하지만 구태여 두 단어를 구별해 쓸 필요는 없다. 현행 표준국어대사전에 ‘금초’란 단어는 아직 표제어로 등재돼 있지 않다.

‘사초(莎草)’는 흔히 ‘잔디’를 뜻하기도 하지만, 무덤에 떼를 입혀 잘 다듬는 일을 일컫는 말이다.

간단히 말해 ‘벌초’는 잡초를 제거하는 일, ‘금초’는 아예 잡초가 자라지 못하게 하는 행위, ‘사초’는 무덤을 보수·손질하는 것으로 이해하면 되겠다.

중앙일보
권인섭 기자 [ywmania@joongang.co.kr]  



0
91 7 1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91
    ‘궐리사’ 숨은 진실은

박찬무
2017/08/16 40 0

   금초,벌초,사초의 의미는?

박찬무
2017/08/16 43 0
89
   만주벌의 이름없는 독립지사들 <따뜻한 하루>

박찬무
2016/03/01 354 0
88
   진정한 강함 < 따뜻한 하루 에서 >

박찬무
2015/10/13 342 0
87
   ‘차라리와 그래도’ <사랑의 새벽편지>

박찬무
2015/04/15 478 0
86
   친(親)과 효(孝) <사랑밭 새벽편지>

박찬무
2015/05/08 682 0
85
   귀를 열고 마음을 비우는 자세가 필요하다

박찬무
2013/06/15 1367 0
84
   선비의 영원한 삶은 의리를 지켰다는 이름이다

박찬무
2013/06/15 1322 0
83
   제1차 임오보 (1642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2255 0
82
   제2차 계해보 (1683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940 0
81
   제3차 병술보 (1766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830 0
80
   제4차 을유보 (1825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582 0
79
   제5차 갑자보 (1924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906 0
78
   제6차 무술보 (1958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512 0
77
   제7차 경신보 (1980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637 0
1 [2][3][4][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