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공지 사항 :::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진정한 강함 < 따뜻한 하루 에서 >



진정한 강함




호랑이 두 마리가 싸움을 벌였습니다.
무리 중 우두머리를 정하는 수컷끼리의 싸움이었습니다.

드디어 벌어진 결전,
험상하게 생긴 호랑이 한 마리가 포효하며 덤벼들었습니다.
그런데, 상대 호랑이는 큰소리로 포효하는 것보다
강력하게 바라보며 침묵으로 응수했습니다.

그때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시끄럽게 포효하며 상대 호랑이를 제압할 것 같던 호랑이가
슬그머니 꼬리를 내리고 뒷걸음질 치는 것이었습니다.

크게 소리 지르는 호랑이일수록 약할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진정으로 강한 호랑이는 오로지 눈빛과 위엄으로
상대를 제압한다고 합니다.

==========================================

빈 수레가 요란하단 말이 있습니다.
'자신의 지식이 크게 뛰어나지 않은데 괜히 허세를 부려
아는 척하고 말이 많은 것'이란 뜻입니다.

말이 많다고 무조건 나쁘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다만, 자신을 말로써 지나치게 포장하면
오히려 치부를 들키게 될 수도 있으니 신중하게 사용하란 이야깁니다.

말, 아끼고 신중하게 사용하면 약이 되지만
남발하고 가볍게 사용하면 독이 됩니다.


# 오늘의 명언
현명한 사람이 되려거든
사리에 맞게 묻고 조심스럽게 듣고, 침착하게 대답하라.
그리고 더 할 말이 없으면 침묵하기를 배워라.
- 라파엘로 -

<<  따뜻한 하루 홈페이지에서 옮겨옴 >>
* 박찬무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5-10-20 22:08)



0
91 7 1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91
    ‘궐리사’ 숨은 진실은

박찬무
2017/08/16 102 0
90
   금초,벌초,사초의 의미는?

박찬무
2017/08/16 111 0
89
   만주벌의 이름없는 독립지사들 <따뜻한 하루>

박찬무
2016/03/01 406 0

   진정한 강함 < 따뜻한 하루 에서 >

박찬무
2015/10/13 390 0
87
   ‘차라리와 그래도’ <사랑의 새벽편지>

박찬무
2015/04/15 528 0
86
   친(親)과 효(孝) <사랑밭 새벽편지>

박찬무
2015/05/08 738 0
85
   귀를 열고 마음을 비우는 자세가 필요하다

박찬무
2013/06/15 1413 0
84
   선비의 영원한 삶은 의리를 지켰다는 이름이다

박찬무
2013/06/15 1372 0
83
   제1차 임오보 (1642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2308 0
82
   제2차 계해보 (1683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989 0
81
   제3차 병술보 (1766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876 0
80
   제4차 을유보 (1825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627 0
79
   제5차 갑자보 (1924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950 0
78
   제6차 무술보 (1958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559 0
77
   제7차 경신보 (1980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683 0
1 [2][3][4][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