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박씨 홈페이지:::
 
::: 공지 사항 :::

0
Name  
  
박찬무 
Homepage  
   http://www.bannampark.org
Subject  
   친(親)과 효(孝) <사랑밭 새벽편지>


2015년 5월 8일 감동의 새벽편지
  


친(親)과 효(孝)
늙은 어머니를 모시고 나무를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아들이 있습니다.

어느 날 해가 지도록 아들이 돌아오지 않자
어머니는 애타는 마음으로 동네 입구 밖에 있는
나무 위에 올라서서 기다립니다. 멀리서 오는
아들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볼 수 있을까 해서입니다.

자녀들 걱정하는 마음으로 나무(木) 위에 올라서서(立)
아들을 기다리며 바라보는(見) 어머니의 모습...

이 형상을 본떠서 만들어진 한자가
바로 ‘어버이 친(親)’입니다.

나무를 팔아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반찬과
선물을 사 오던 아들은 추운 날씨에 밖에 나와
자신을 기다리는 어머니께 너무나 죄송해합니다.

“어머니! 제 등에 업히세요.”

아들(子)은 늙으신(老) 어머니를
등에 업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이 모습을 본 떠 만들어진 한자가
‘효도 효(孝)’입니다.

- 최정학 정리 (푸른꿈 비전스쿨) / 월간 <엘로히스트> -
-----------------------------------------

이 땅에서는 부모님이 하늘입니다.
우리는 하늘 없이 살아갈 수 없습니다.

- 부모의 자식 자랑은 끝이 없습니다. -
* 박찬무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5-10-20 22:06)



0
91 7 1

 no 
 subject 
 name 
 date 
 hit 
 vote 
91
    ‘궐리사’ 숨은 진실은

박찬무
2017/08/16 101 0
90
   금초,벌초,사초의 의미는?

박찬무
2017/08/16 110 0
89
   만주벌의 이름없는 독립지사들 <따뜻한 하루>

박찬무
2016/03/01 406 0
88
   진정한 강함 < 따뜻한 하루 에서 >

박찬무
2015/10/13 390 0
87
   ‘차라리와 그래도’ <사랑의 새벽편지>

박찬무
2015/04/15 528 0

   친(親)과 효(孝) <사랑밭 새벽편지>

박찬무
2015/05/08 737 0
85
   귀를 열고 마음을 비우는 자세가 필요하다

박찬무
2013/06/15 1412 0
84
   선비의 영원한 삶은 의리를 지켰다는 이름이다

박찬무
2013/06/15 1371 0
83
   제1차 임오보 (1642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2307 0
82
   제2차 계해보 (1683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989 0
81
   제3차 병술보 (1766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876 0
80
   제4차 을유보 (1825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626 0
79
   제5차 갑자보 (1924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949 0
78
   제6차 무술보 (1958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558 0
77
   제7차 경신보 (1980년) 서문

박찬무
2010/10/29 1683 0
1 [2][3][4][5][6][7]